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임창용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6-140 / 1,391건

  • '비선수 출신' 한선태 "1군 마운드에 서고 싶다…새로운 길 역할도"

    '비선수 출신' 한선태 "1군 마운드에 서고 싶다…새로운 길 역할도" 유료

    ... "늦게 시작한 만큼 시간이 지날수록 야구가 더 좋아진다. 코칭스태프가 어떤 점을 알려주면 처음 배우는 거여서 더 새롭고, 재미있다"고 웃었다. 그의 롤모델은 현재 1군 최고령 선수 KIA 임창용이다. 같은 사이드암 유형. 그는 "임창용는 뱀직구를 던지지 않나. 사이드암으로 던지는 모습이 정말 멋있다"고 했다. 지금껏 많은 도움을 준 이들에게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그는 "우선 ...
  • 위기 탈출 KIA, 분위기 반전하고 5강 싸움 더욱 뜨겁게

    위기 탈출 KIA, 분위기 반전하고 5강 싸움 더욱 뜨겁게 유료

    ... 마진 플러스를 기록했다. 결과 못지않게 내용도 좋았다. 지난달 31일 롯데전에선 임기영이 6⅓이닝 1실점으로 25일 만에 선발승을 올렸다. 8월 1일에는 타선이 초반부터 터졌고, 최고참 임창용이 5이닝 1실점으로 3998일 만에 선발승을 기록했다. 4~5일 두산전에선 모두 역전승을 올렸다. 특히 5일 경기에선 선발투수 팻 딘이 상대 타구에 맞아 2⅓이닝만 던지고 내려갔지만 불펜진의 ...
  • [IS 포커스] 2점대 평균자책점 상실의 시대

    [IS 포커스] 2점대 평균자책점 상실의 시대 유료

    ... 기록이다. 하지만 요즘 추세는 심해도 너무 심하다. 1명이 나올까 말까 한다. 1995년부터 4년 연속 1점대 평균자책점 투수(조계현→구대성→김현욱→정명원 · 임창용)가 나왔던 것을 고려하면 격세지감이다. 특히 10개 구단 체제가 된 2015년부터 이 기조가 뚜렷하다. 만약 린드블럼이 시즌 막판에 흔들려 3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게 된다면 KBO 리그 ...
  • [인터뷰] KIA 윤석민 "또 쉬고 싶지 않다. 올해는 적응기다"

    [인터뷰] KIA 윤석민 "또 쉬고 싶지 않다. 올해는 적응기다" 유료

    ... 나이를 먹었고 팀에서 고참이다. 팀 상황도 있는 만큼 (보직을) 가릴 때가 아니다. 팀에 (내가) 필요하다는 건 쓰임새가 있어서다. 그럴수록 더 열심히 해야 한다." - 투수 조에서 임창용 다음으로 최고참이다. 개인과 팀의 목표는. "어린 선수들이 많다 보니 내가 한 경험들을 많이 얘기해 준다. 날도 덥고 팀 성적도 떨어진 데다 중간계투진에 과부하가 걸려 투수들이 많이 힘들 ...
  • 삼성 최영진 "아버지, 야구장에 와서 제가 뛰는 모습 꼭 봐주세요"

    삼성 최영진 "아버지, 야구장에 와서 제가 뛰는 모습 꼭 봐주세요" 유료

    ... 0-7로 뒤진 9회초 이원석의 대수비로 삼성 유니폼을 입고 처음 그라운드를 밟았다. 삼성은 9회말 5-7까지 추격했고, 2사 만루에서 최영진에게 기회가 돌아갔다. 그는 상대 마무리 투수 임창용의 직구를 공략해 2타점 적시타를 쳤다. 기적 같은 적시타. 결국 삼성은 연장 접전 끝에 7-9로 졌지만 최영진이 홈 팬들에게 남긴 첫인상은 강렬했다. 최영진은 지난 7월 10일 포항 롯데전에서 ...
  • 달아오른 여름 야구, 관전 포인트 셋

    달아오른 여름 야구, 관전 포인트 셋 유료

    ... 주를 마감했다. 지난해 통합 우승팀 KIA와 고척스카이돔을 홈으로 쓰는 넥센 얘기다. KIA는 마운드가 붕괴됐다. 에이스 양현종을 내고도 5위 경쟁자인 삼성을 꺾지 못했고, 베테랑 마무리투수 임창용을 선발 투수로 내보내야 할 정도로 기존 선발진이 붕괴됐다. 불펜은 여전히 갈팡질팡. 7월 성적은 7승 14패로 월간 최하위다. 결국 5위 추격은 고사하고 7위까지 떨어지는 수모를 당했다. 5위 ...
  • 1년 만에 '구멍난 선발진' KIA, 첩첩산중

    1년 만에 '구멍난 선발진' KIA, 첩첩산중 유료

    ... 불펜으로 전환된 팻 딘이 29일 헥터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갑자기 선발 등판했다. 6이닝 6피안타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여기에 마흔세 살 베테랑 임창용이 최근 2경기 선발투수로 나서고 있는 상황. 모두 5이닝을 채우지 못했다. 투구 수는 각각 74개와 87개. 임창용이 등판한 경기에선 불펜 소모가 크다. 5선발 한승혁은 기복이 심해 ...
  • 곰은 쌩쌩 달리는데 … 호랑이는 기어가네

    곰은 쌩쌩 달리는데 … 호랑이는 기어가네 유료

    ... 평균자책점 5.98에 그쳤다. 팻 딘은 아예 선발진에서도 빠졌다. 조계현 KIA 단장은 “교체도 생각했지만 일단 불펜투수로 활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기태 감독은 20일 마무리 투수 임창용을 선발로 예고하는 등 대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반등의 여지는 있다. 타격은 여전하기 때문이다. 경기당 평균 5.61점을 올려 두산(6.37점), LG(5.68점)에 이은 3위다. 팀타율(0.294)도 ...
  • 곰은 쌩쌩 달리는데 … 호랑이는 기어가네

    곰은 쌩쌩 달리는데 … 호랑이는 기어가네 유료

    ... 평균자책점 5.98에 그쳤다. 팻 딘은 아예 선발진에서도 빠졌다. 조계현 KIA 단장은 “교체도 생각했지만 일단 불펜투수로 활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기태 감독은 20일 마무리 투수 임창용을 선발로 예고하는 등 대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반등의 여지는 있다. 타격은 여전하기 때문이다. 경기당 평균 5.61점을 올려 두산(6.37점), LG(5.68점)에 이은 3위다. 팀타율(0.294)도 ...
  • 전반기 마감, 3위~10위 후반기 전망과 전략

    전반기 마감, 3위~10위 후반기 전망과 전략 유료

    ... 팻 딘 ·임기영이 모두 부진하다. 팻 딘은 평균자책점 6.22로 교체 대상으로 손꼽힐 정도. 후반기 대반전이 필요하다. 중간계투진은 여전히 물음표다. 특히 최근 2군에서 돌아온 임창용, 2년 만에 복귀해 선발에서 마무리로 전환한 윤석민, 올 시즌 극도로 부진에 시달리는 김세현 등이 중심을 잡아 줘야 한다. 투타 모두 확실한 역할 분담과 함께 교통정리가 필요해 보인다.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현재페이지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