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이준 열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7-23 / 228건

  • MB 귀국 특별기서 '만세 삼창' 한 까닭은 유료

    ... 통상교섭 조정관이 모였다. “모두 수고하셨다”는 이 대통령의 말에 참석자들은 서로 축하의 인사를 건넸다. G20 한국 개최 활동을 총괄했던 사공 위원장은 “1907년 헤이그 평화회의에 파견된 이준 열사가 회의장에도 못 들어가 보고 분사했지만, 100여 년 뒤 우리는 G20을 유치했습니다. 이렇게 기쁜 날 만세라도 불러야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제안했다. 이 대통령과 참석자들은 모두 ...
  • 사공일 G20 기획조정위원장 “그동안의 유치 과정 책으로 쓰면 몇 권은 될 것”

    사공일 G20 기획조정위원장 “그동안의 유치 과정 책으로 쓰면 몇 권은 될 것” 유료

    ... 할지, 세계 전체의 성장 잠재력을 어떻게 올릴지 등의 이슈들이 한국에서 다뤄지게 된다.“ - 역사적 관점에서 회의 유치를 평가한다면. “1907년 헤이그에서 열린 국제평화회의에 대한제국의 이준 열사가 파견됐다. 을사늑약의 부당성을 전 세계에 알리려 했는데 끝내 회의에 참여하지 못하고 분사(憤死)했다. 이후 나라를 잃었다. 91년에야 세계 모든 나라가 회원국이 되는 유엔에 가입했다. ...
  • [그때 오늘] “힘없는 자는 늑대 떼 속의 양” 열강 외면 속에 이준 열사 순국

    [그때 오늘] “힘없는 자는 늑대 떼 속의 양” 열강 외면 속에 이준 열사 순국 유료

    1907년 7월 14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이준은 순국했다. “우리나라를 도와 달라. 일본인들이 우리를 짓밟고 있다.” 그가 남긴 마지막 말이었다. 고종이 제2회 만국평화회의에 이준·이상설·이위종(사진 왼쪽부터·국사편찬위원회 제공)을 밀파한 이유는 평화회의 앞 친서에 잘 나타난다. “강포한 이웃의 침략이 날로 심해져 외교권과 자주권을 빼앗기고 말았다. 짐과 온 ...
  • 1136명 친필 그대로 … 600년 서예사 집대성 『근묵』출간

    1136명 친필 그대로 … 600년 서예사 집대성 『근묵』출간 유료

    ... ▶정도전(1342~98) ▶성삼문(1418~56) 등 고려 말, 조선 전기 문인에서부터 ▶퇴계 이황(1501~70) ▶고산 윤선도(1587~1671) ▶추사 김정희(1786~1856)를 거쳐 ▶이준(1859~1907) 열사 ▶손병희(1861~1922) 등 애국지사에 이르기까지 1136명의 글 1편 씩을 담고 있다. 정조·순조 등 조선 역대 임금의 글에서부터 중인·승려에 이르기까지 ...
  • [그때 오늘] 일본, 러시아 발틱함대에 압승…대한제국 명운도 함께 끊어지다

    [그때 오늘] 일본, 러시아 발틱함대에 압승…대한제국 명운도 함께 끊어지다 유료

    ... 예외는 아니었다. 청일전쟁 이후 이 땅의 대다수 지식인은 인종주의적 관점에서 황인종 모두를 동포로 보는 '인종주의적 아시아 연대론'에 기울어져 있었다. 1907년 헤이그에서 순국한 이준 열사나 연해주에서 민족운동을 주도했던 정성만조차도 러일전쟁 개전 초기에 일본 부상병 치료를 위한 적십자사를 만들려다 옥고를 치를 정도였다. 그러나 일본의 승리가 가시화되고 망국의 어두운 ...
  • “글씨 오른쪽을 살짝 올려 쓰세요.삶이 긍정적으로 바뀔 겁니다”

    “글씨 오른쪽을 살짝 올려 쓰세요.삶이 긍정적으로 바뀔 겁니다” 유료

    ... 주로 항일지사가 남긴 글들이었다. 그는 '글씨 수사관'을 자처했다. 한국 최초의 검사인 이준 열사가 쓴 글. 충직함과 소박함이 어우러져 강직한 기개가 느껴진다. 50 x 138 cm. ... 친일』(중앙북스)을 발간했다. 이승만의 절제와 박영효의 일탈, 김구의 졸박함과 이완용의 교묘함, 이준의 웅혼함과 조중응의 경박함 등을 자세하게 비교했다. 글씨에서 '사람'을 본다는 그는 글씨를 ...
  • “글씨 오른쪽을 살짝 올려 쓰세요.삶이 긍정적으로 바뀔 겁니다”

    “글씨 오른쪽을 살짝 올려 쓰세요.삶이 긍정적으로 바뀔 겁니다” 유료

    ... 주로 항일지사가 남긴 글들이었다. 그는 '글씨 수사관'을 자처했다. 한국 최초의 검사인 이준 열사가 쓴 글. 충직함과 소박함이 어우러져 강직한 기개가 느껴진다. 50 x 138 cm. ... 친일』(중앙북스)을 발간했다. 이승만의 절제와 박영효의 일탈, 김구의 졸박함과 이완용의 교묘함, 이준의 웅혼함과 조중응의 경박함 등을 자세하게 비교했다. 글씨에서 '사람'을 본다는 그는 글씨를 ...
  • 고종, 1905년 유럽 공관에 훈령

    고종, 1905년 유럽 공관에 훈령 유료

    ... 주재 공관들에 훈령을 내린 사실이 22일 밝혀졌다. 고종은 ▶독일 황제 빌헬름 2세에게 보낸 밀서(본지 2월 20일자 1면) ▶서구 열강의 정상에게 보낸 국서 ▶네덜란드 헤이그 만국평화회의에 이준 열사 등 밀사 파견에 앞서, 공식 외교 채널을 통해 입체적인 총력 외교를 펼쳤던 것이다. 특히 고종은 이 훈령을 통해 주재국 정부에 을사늑약의 부당함을 알리는 한편 전면 문호개방과 함께 일본에 ...
  • 고종 “을사늑약 원천 무효” 밀서 1906년 독일 황제에게도 보냈다

    고종 “을사늑약 원천 무효” 밀서 1906년 독일 황제에게도 보냈다 유료

    ... 짐과 조선의 신민은 귀하의 성의를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을 하늘에 두고 맹세합니다. 광무 10년(1906년) 1월 경운궁에서. 폐하의 좋은 형제.” 정용환 기자 [J-Hot] ▶ 밀서에 찍히는 어새 위의 한자는 고종의 '이것' ▶ 독일 외교부, 고종의 밀서 황제에 보고하지 않은 이유는… ▶ 고종 '을사늑약 밀서' 이준열사 보다 먼저 독일 황제에게 보내
  • 고종의 “을사늑약 원천 무효” 밀서

    고종의 “을사늑약 원천 무효” 밀서 유료

    ... 쌍방의 조건이 대등하지 않은 상태에서 힘 있는 강자의 강요에 의해 체결됐기 때문에 '늑약'이라고 부른다. ◇헤이그 밀사 사건=1905년 일제가 강제로 을사늑약을 체결하자 1907년 고종이 이준 열사 등에게 친서와 신임장을 주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만국평화회의에 특사로 파견한 사건. [J-Hot] ▶ 고종 '을사늑약 밀서' 1906년 獨 황제에게도 보냈다 ▶ 어새 위에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현재페이지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