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조희팔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7-8 / 77건

  • "김광준 검사, 술자리서 차명계좌 부탁"

    "김광준 검사, 술자리서 차명계좌 부탁" 유료

    ... 설명했다. 최씨에 따르면, 김 검사는 부산지검 특수부장으로 재직하던 2007년께 최씨를 통해 차명계좌를 개설했다. 김 검사는 이 계좌를 통해 이듬해 5월 3조5000억원대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55)씨 측근 강모(51·해외 도피)씨로부터 2억4000만원, 비슷한 시기 유진그룹 측으로부터 6억원 등 5~6명의 개인·법인 등으로부터 약 10억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다. 최씨는 ...
  • 김 검사 받은 돈 대가성 입증 땐 뇌물죄 적용 가능 유료

    ... 사법처리하기로 방향을 잡았다. 그에겐 어떤 법률이 적용될까. 김 검사가 받고 있는 혐의는 크게 세 가지다. 우선 2008년 유순태(46) EM미디어 대표에게서 6억원을,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55)씨 측근 강모(51·해외 도피)씨에게서 2억4000만원을 받은 부분이다. 이와 함께 KT 계열사 임원과 해외여행을 떠나 접대·향응을 제공받은 혐의, 내부정보를 이용해 유진기업 주식을 ...
  • 검·경 흔드는 조희팔 커넥션 유료

    조희팔(55) 사기 사건에 대한 본격 수사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서울고검 김모(51) 검사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놓고 검경 갈등이 이어지면서다. 조씨는 '단군 이래 최대 다단계 사기범'으로 불린다. 전국에 10여 개 피라미드업체를 차리고 의료기기 대여업으로 고수익을 낸다며 2004년부터 5년간 4만 명이 넘는 투자자를 모아 3조5000억원 규모의 돈을 ...
  • 특임검사 “오늘 김 검사 소환” … 경찰 “우리 수사 무시”

    특임검사 “오늘 김 검사 소환” … 경찰 “우리 수사 무시” 유료

    ... 통보하자 특임검사팀이 수사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선공을 펼친 것으로 보인다. 이에 경찰청 관계자는 “검찰이 경찰 수사를 무시하겠다는 의미”라며 반발했다. 김 검사는 2008년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55)씨의 측근 강모(51·해외도피)씨에게서 2억4000만원을, 유진그룹 유경선 회장의 동생 유순태(46) 대표에게서 6억원을 받는 등 5~6명의 개인과 법인 등으로부터 약 10억원을 수수한 ...
  • 경찰의 수사 핵심엔 낯익은 이름 검찰선 “이번에도 또 황운하냐”

    경찰의 수사 핵심엔 낯익은 이름 검찰선 “이번에도 또 황운하냐” 유료

    ... 특임검사가 임명된 것은 지난 7월까지 대구지검 서부지청장을 맡았던 경력 때문으로 알려졌다. 대구지검 서부지청은 김 검사에게 2억여원을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는 3조원대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55)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곳이다. 김 특임검사는 지난 5월 경찰에서 '조희팔이 중국에서 사망했다'고 발표했을 때에도 “경찰 발표를 믿지 말고 수사를 계속하라”고 지시했었다. 김 특임검사는 ...
  • 특임검사 “검찰이 경찰보다 법 잘 아니까” 유료

    ... 김수창(50·사법연수원 19기) 특임검사는 11일 서울고검 김모 검사의 사무실과 자택, 유진그룹 사무실 등 5~6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김 검사는 3조5000억원대의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55)씨 측근 강모(51·해외 도피)씨와 유진그룹 등으로부터 8억여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다. 김 특임검사는 전날 서울 서부지검에 사무실을 꾸리고 김 검사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
  • [사설] 수뢰 검사 수사, 경찰에 맡겨라 유료

    ...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 또는 조직이기주의적인 모습을 드러냄으로써 국민의 검찰에 대한 불신을 가중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사건은 서울고검 K부장검사가 수조원대의 다단계판매 사기범인 조희팔 측근과 유진그룹으로부터 8억여원을 받았다는 의혹이다. 또 K부장검사는 유진그룹의 내부정보를 이용해 다른 검사들과 함께 주식투자를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죄질이 매우 나쁜 경우다. 이 ...
  • 경찰, 거액 수수 의혹 검찰 간부에게 소환장 유료

    경찰이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씨의 측근과 대기업으로부터 수억원을 받은 정황이 포착된 부장급 검찰 간부 A씨에게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을 통보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소환 통지서를 A검사의 자택으로 서면 발송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은 A검사에게 차명계좌를 관리한 혐의(전자금융거래법 위반)를 중심으로 조씨의 측근과 유진그룹으로부터 거액의 자금을 받은 경위, 이 ...
  • 경찰 “검사 3명 추가 조사 불가피” 유료

    ... 검찰청에 근무하는 K검사(51)의 8억원대 금품 수수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또 다른 현직 검사들의 비위 단서를 잡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K검사는 3조5000억원대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55)씨 측근인 강모(51·해외 도피)씨와 유진그룹 등에서 8억여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9일 “K검사 외에 현직 검사 3명에 대해서도 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
  • 중견기업·조희팔 측근에게 8억여원 받은 현직 검사 유료

    현직 검사가 3조원대 다단계 사기를 저지른 뒤 중국으로 도주한 조희팔(55)씨의 측근에게서 2억여원을 건네받은 단서가 포착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해당 검사는 중견기업 E사로부터도 6억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8일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근 조씨의 최측근인 강모(51·해외도피)씨에 대한 계좌추적 과정에서 2008년 5월 2억여원이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현재페이지 7 8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