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공론화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8-272 / 2,712건

  • [분수대] 참 희한한 여론조사 II

    [분수대] 참 희한한 여론조사 II 유료

    ... 제대로 설계했다고 해도 한계가 적지 않다. 비교 사례가 있다. 2017년 9월 우리나라에서 전무후무하게 공력과 돈을 들여 여론조사의 정석을 지킨 조사가 이뤄졌었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조사다. 내로라하는 전문가들이 참여해 조사대상(표본)을 선정했고 이들이 응답할 때까지 연락했다. 당시 정당지지도도 물었는데 더불어민주당이 39.6%였다. 여느 조사들에선 50%대였다. 어느 ...
  • 문 정부 과기정책, 5G 1개만 합격점…5개 미흡 10개 보통

    문 정부 과기정책, 5G 1개만 합격점…5개 미흡 10개 보통 유료

    ... 반응이 나왔다. 개인정보 문제로 인해 빅데이터 산업에 제동이 걸렸다는 평가다. 박진우 서울대 명예교수는 “프라이버시를 침해하지 않으면서도 빅데이터 활용이 가능한데, 이 문제 해결을 위한 공론화조차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용훈 KAIST 교수는 “최근 자율주행 자동차용 인공지능 개발하기 위한 국제 경진대회를 기획하고 있는데, 빅데이터 규제가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
  • 문 정부 과기정책, 5G 1개만 합격점…5개 미흡 10개 보통

    문 정부 과기정책, 5G 1개만 합격점…5개 미흡 10개 보통 유료

    ... 반응이 나왔다. 개인정보 문제로 인해 빅데이터 산업에 제동이 걸렸다는 평가다. 박진우 서울대 명예교수는 “프라이버시를 침해하지 않으면서도 빅데이터 활용이 가능한데, 이 문제 해결을 위한 공론화조차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용훈 KAIST 교수는 “최근 자율주행 자동차용 인공지능 개발하기 위한 국제 경진대회를 기획하고 있는데, 빅데이터 규제가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
  • 바른미래 권은희 등 여성의원 넷 “김관영 빨리 사퇴하라”

    바른미래 권은희 등 여성의원 넷 “김관영 빨리 사퇴하라” 유료

    ... 지금 당 상황에 책임을 지고 조기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연직 최고위원인 정책위의장이 원내대표에게 직접 사퇴를 요구한 상황이어서 지도부 내부의 정면 대립이 공론화 되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김 원내대표가 이에 대해 '조건부 사퇴'로 대응할 것이라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권 의원을 포함해 안철수계 의원 7명이 지도부에 책임을 묻는 의총 소집 요구에 동참하면서 ...
  • [김기흥의 과학 판도라상자] 삶과 죽음의 경계

    [김기흥의 과학 판도라상자] 삶과 죽음의 경계 유료

    ... 위해 선진국이 정해놓은 가이드라인을 따르는 시대는 이미 지났다. 혁신적 연구가 가져올 수 있는 사회·윤리적 문제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미리 구축할 필요가 있다. 시민사회가 지원하는 연구는 끊임없는 공론화와 사회적 합의를 통해서만 가능하다. 합의에 기반을 두지 않는 연구는 삶과 죽음에 대한 회색지대의 혼란을 가중시킬 것이 자명하다. 삶과 죽음에 대한 정의를 진지하게 다시 고민해야 할 시간이다.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 등산객들과 마찰을 일으킬 소지가 적다. 조우 상지대 관광학부 교수는 “문화재 관람료 논란은 우리나라의 소모적인 갈등 중 하나”라며 “정부는 문화·자연 유산의 기준을 명확히 제시하고 공론화를 통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 천은사 측 “주민 위한 보시” vs 시민단체 “돈으로 해결 선례만” 언제부터인가 절이 산에 들어갔다. 인적은 길을 만든다. 오솔길이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 등산객들과 마찰을 일으킬 소지가 적다. 조우 상지대 관광학부 교수는 “문화재 관람료 논란은 우리나라의 소모적인 갈등 중 하나”라며 “정부는 문화·자연 유산의 기준을 명확히 제시하고 공론화를 통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 천은사 측 “주민 위한 보시” vs 시민단체 “돈으로 해결 선례만” 언제부터인가 절이 산에 들어갔다. 인적은 길을 만든다. 오솔길이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 등산객들과 마찰을 일으킬 소지가 적다. 조우 상지대 관광학부 교수는 “문화재 관람료 논란은 우리나라의 소모적인 갈등 중 하나”라며 “정부는 문화·자연 유산의 기준을 명확히 제시하고 공론화를 통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 천은사 측 “주민 위한 보시” vs 시민단체 “돈으로 해결 선례만” 언제부터인가 절이 산에 들어갔다. 인적은 길을 만든다. 오솔길이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 등산객들과 마찰을 일으킬 소지가 적다. 조우 상지대 관광학부 교수는 “문화재 관람료 논란은 우리나라의 소모적인 갈등 중 하나”라며 “정부는 문화·자연 유산의 기준을 명확히 제시하고 공론화를 통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 천은사 측 “주민 위한 보시” vs 시민단체 “돈으로 해결 선례만” 언제부터인가 절이 산에 들어갔다. 인적은 길을 만든다. 오솔길이 ...
  • “적폐수사 끝내라는데 그부분은 타협 어렵다”

    “적폐수사 끝내라는데 그부분은 타협 어렵다” 유료

    ... 오찬간담회에 앞서 이홍구(유민문화재단 이사장) 전 국무총리와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병욱 한국학중앙연구원장, 문 대통령, 김명자 전 환경부 장관, 이 전 총리, 김지형 전 신고리 5, 6호기 공론화위원장. [청와대사진기자단] 간담회에서는 문재인 정부 초반부터 추진해 왔던 소득주도 성장 정책이나 탈원전 정책은 기조 전환이 불가피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송호근 교수는 “고용주도 성장으로 바꾸는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현재페이지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