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명물 떡볶이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8-8 / 78건

  • 매워, 매워, 매워! 떡볶이가 손님 잡네

    매워, 매워, 매워! 떡볶이가 손님 잡네 유료

    "고춧가루 국물에 양배추랑 떡만 동동 떠있고 맵기만 한 이런 떡볶이를 팔아도 되는 겁니까?" 나이 지긋한 할아버지가 떡볶이를 먹다가 냅다 호통을 쳤다. 이민화(31) 사장은 눈물이 핑 ... 매달렸다. 고객의 반응은 좋았다. 조그만 점포에서 하루 매출이 200만원까지 오를 정도로 대구의 명물 점포가 됐다. 덕분에 돈도 많이 벌었다. 수십억원대의 자산가는 될 것으로 주변에서는 보고 있다. ...
  • [우리동네 시장] 서울 효자동 시장

    [우리동네 시장] 서울 효자동 시장 유료

    ... 젊은이가 이 시장의 최대 고객으로 떠올랐다. 이들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 시장 입구 주변에 수퍼마켓 네 곳이 새로 생겼다. ◇시장 명물=시장 입구에서 70m 정도 들어가면 '원조 할머니 떡볶이'집이 있다. 40년 넘게 효자동시장에서 떡볶이를 팔았다는 김임옥(68)할머니의 손맛은 TV 방송의 음식 관련 프로그램에도 여러 번 등장했고 이 덕에 효자동시장이 전국에 알려졌다. ...
  • "오뎅·떡볶이 왜 쫓아내나" 네티즌 반발 유료

    서울시와 각 구청이 도로변에서 음식물을 조리하는 행위에 대한 단속에 나서면서 떡볶이.어묵 대신 햄버거가 가판대에서 판치자 네티즌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같이 떡볶이 등의 대용식품이 ... 맛있게 먹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며 "월드컵 등 국제행사를 위해서도 고유 음식을 거리 명물로 만들기 위한 연구를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가판대 조리행위를 ...
  • [열린 마당] 서양 메뉴 노점상만 허가 유료

    쌀쌀한 퇴근길을 데워주던 길거리의 오뎅.떡볶이가 사라진다는 기사가 지난주 보도됐다. 주머니가 가벼운 샐러리맨과 학생들이 애용한 추억의 명물이 서울시의 정책 때문에 없어질 위기에 놓여 있다. 아름답지 못한 외관과 위생상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그런데 어이없게도 햄버거.샌드위치.핫도그 등 서양 음식의 판매에 대해서는 허가를 내준다는 것이었다. ...
  • 찐빵은 역시 '단팥'이 최고 유료

    ... 안흥찐빵이 가세했다. 안흥찐빵은 강원도 횡성군 안흥면에서 만든 찐빵으로 그동안 입소문이 나면서 전국적인 명물이 됐다. 다음으로 인기를 얻은 것은 야채호빵으로 32.7%를 차지했으며 피자맛호빵도 8.5%를 차지했다. 고구마호빵은 5.5%에 그쳤다. 이희석 홍보부장은 "이밖에 고기만두.떡볶이.숯불갈비 등 다양한 앙금이 든 찐빵을 테스트 중인데 역시 사람들은 단팥 찐빵을 가장 선호하는 것 ...
  • "날씬해지려면 양보다 질"|「다이어트」식당 성업-여자대학가 유료

    ... 보는 곳이다. 특히 여자대학교 앞의 식당은 양보다는·질, 질보다는 맛이 손님을 끄는 지름길. 떡볶이·감자떡·옥수수튀김·감자튀김…. 이른바 다이어트 메뉴가 어느틈엔가 대학가의 명물로 자리를 잡았다. ... 앞에서 신촌역 쪽으로 빠지는 골목길은 예로부터 명성이 높은 군것질 타운. 이곳의 주요메뉴는 떡볶이(l인분 3백50원), 감자튀김(l봉지 3백50원)이 별미로 주머니 사정도 생각해주는 잇점이 ...
  • "통금없는 청주"에 새명물 「밤참집」 유료

    ... 늘게되자 벌써 일부 야식집에선 특성화에 착안, 여성회관옆의 야식집과 「거창집」은 운전사 위주의 국밥으로, 「호박집」은 대학생등 젊은이가 찾는 술과 안주위주로,「미리내」는 대학생위주의 국수·떡볶이·「오뎅」등에 주력, 단골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40명 좌석의 「호박집」의 경우 가장 잘되는 늦가을부터 겨울사이엔 하루평균 매상이 4만원정도. 박리다매 원칙이어서 11년동안 야식집을 했어도 ...
  • (372) | 「카페」시절 (14)|이서구 유료

    ... 이름도 간판도 없이 가정적으로 내놓는 술집이다. 이조 말엽 명문 거족 집안의 사치스럽던 음식 솜씨를 이어받은 안사람들이 주인이다. 고하 송진우 선생이 화동에서 찾아가던 「윤 바」에서는 떡볶이명물이었고, 인사동 뒷골목에 있던 「김 바」는 이조 명문의 후실로서 아들의 학비를 얻기 위해 술을 팔았으니, 심천풍 선생을 중심으로 한 주객이 찾는 곳이었다. 광교 뒷골목 오동나무 집이며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현재페이지 8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