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성매매 알선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8-28 / 278건

  • 'K크라임' 수사 공조 나선 필리핀…“한인 범죄 전담요원 둘 것”

    'K크라임' 수사 공조 나선 필리핀…“한인 범죄 전담요원 둘 것” 유료

    ... 즉각 교환하는 게 중요하다. 한국인 범죄자를 모니터링하는 전담 요원을 두기로 했다.” 한국 남성의 성매매 관광과 코피노(한국 남성과 필리핀 여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 문제의 해결 방안은. “지난 1월 필리핀 세부에서 한국인 단체 관광객에게 성매매알선한 범죄조직을 적발했다. 조사해 보니 한국인이 조직의 배후였다. 필리핀에선 성매매가 불법이라서 엄중히 ...
  • [간추린 뉴스] 연예인 성매매 알선 혐의, 기획사 대표 구속 유료

    배우 현아씨를 사업가에게 소개하고 돈을 받았던 연예기획사 대표가 연예인 성매매 알선 혐의로 구속됐다.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지난해 매수를 원하는 국내외 재력가들에게 A씨(29·여) 등 연예인 4명을 소개해 준 혐의로 강모(41)씨를 구속했다. 강씨는 알선료로 건당 1300만~3500만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 성현아, 대법원 파기환송 "성매매로 보기 어려워" 왜?

    현아, 대법원 파기환송 "성매매로 보기 어려워" 왜? 유료

    ... 대법원은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에서 처벌하는 '성매매'란 불특정인을 상대로 한 성매매를 의미하는데 현아는 진지한 교제를 염두에 두고 상대방인 채모씨를 만났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며 "현아가 불특정인을 상대로 성매매를 했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앞서 현아는 지난 2013년 12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
  • “성현아 성매매라 보기 어렵다”

    현아 성매매라 보기 어렵다” 유료

    ... 수사하는 과정에서 처음 불거졌다. 검찰은 수사를 마치면서 “브로커가 개입된 연예인과 재력가의 성매매 사건을 수사한 결과 연예인 브로커 강모씨를 성매매 알선처벌법 위반으로 정식 기소하고 씨 등 ... 관계를 한 혐의를 받았다. 씨가 먼저 강씨에게 “경제 형편이 어렵다”고 털어놓자 강씨가 씨에게 A씨를 소개해 줬다는 것이다. 하지만 약식 기소된 연예인 중 씨가 “성매매가 아니라는 ...
  • [간추린 뉴스] “22만 성매매 리스트 만든 조직 12억 벌어” 유료

    22만 명의 '성매매 리스트' 파일을 만든 서울 강남의 성매매 조직이 5014건의 성매매알선해 약 12억원을 번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이 밝혔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 조직의 간부 김모(36)씨 등을 조사해 관련 진술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총책 김모(36)씨를 쫓고 있다.
  • [양선희의 시시각각] 모든 남성이 성매매를 끊을 수 있을까

    [양선희의 시시각각] 모든 남성이 성매매를 끊을 수 있을까 유료

    ... 벌이는 중이라는 말을 들었다. 최근 미국 시애틀시 경찰은 2개의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성매매알선하던 일당 14명을 체포했는데 이들 사이트 주소에는 모두 'Kgirl'이 포함돼 있었다. ... '더 리그'란 성매매 조직을 적발하는 게 목적이라며 여성들은 석방했다. 국제적으로 본 한국 성매매 산업의 명성은 이렇다. '성매매 리스트'. 지난주엔 매수 의심자 명단 6만여 명의 존재가 ...
  • 폰 번호 구글로 검색, 6만6000명 파일 만든 성매매 업자

    폰 번호 구글로 검색, 6만6000명 파일 만든 성매매 업자 유료

    ... 등 개인정보가 오른 남성들이 19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 말이다. 이들은 '결백'을 주장하며 자신이 '매수자'로 낙인찍힐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을 드러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성매매 알선업체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엑셀 파일을 지난 18일 확보해 수사에 나섰다. 성매매 알선업자들이 고객 전화번호를 구글링해 기본 정보를 적어 놓은 흔적. 이 파일에는 6만6000여 개의 ...
  • [간추린 뉴스] 경찰, 성매매 의혹 6만 명 정보 입수·수사 유료

    경찰이 '성매매 고객 명단'으로 의심할 수 있는, 수만 명의 개인정보가 담긴 엑셀 파일을 입수해 18일 수사에 착수했다. '컨설팅 전문회사'라고 주장하는 L사의 대표가 “성매매 조직 ... 애플리케이션 아이디(ID)나 차량 번호, 외모 특징 등이 함께 쓰여 있는 경우도 많다. 경찰은 오피스텔을 이용해 성매매알선해온 조직이 기록해 놓은 자료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 [양선희의 시시각각] '성매매의 비범죄화' 선언

    [양선희의 시시각각] '성매매의 비범죄화' 선언 유료

    양선희 논설위원 먼저 밝혀둘 게 있다. 성매매를 옹호하지도 않고, 그 업종이 '적자기결정권' 같은 고상한 논리에 토대를 두고 있다고도 보지 않는다. 성매매업은 착취와 폭력, 인신매매와 ... 그들의 비난은 크게 두 갈래다. 하나는 성매매적 학대와 폭력 등 범죄성을 내포하고 있는데 구매자와 알선 행위까지 범죄로 보지 않는다면 성매매 조직과 구매자에게 면죄부를 주는 것이라는 ...
  • “합의 따른 성매매는 범죄 아니다” 앰네스티 결의안에 여성단체 발칵 유료

    ... 있음을 잘 알고 있으며 이번 결정 또한 모든 측면을 고려해 숙고 끝에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AI가 구매나 알선행위까지 범죄로 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비난여론이 일고 있다. 성매매조직들이 인신매매·조직폭력단체 등과 연계해 노동자들의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점에서다. 여성인권단체 '이퀄리티 나우'의 에소헤 아가티스는 “구매나 알선행위까지 비범죄화하는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현재페이지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