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조희팔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8-8 / 77건

  • 경찰관 룸살롱 뇌물 캐기 vs 검찰간부 가족 비리 털기 유료

    ... 현재 검찰과 경찰의 갈등이 불거진 사건은 ▶검찰의 '어제오늘내일(YTT)' 등 서울 강남 일대 유흥주점 수사 ▶경찰의 현직 세무서장 비리 의혹 수사 ▶3조5000억원대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씨의 사망과 관련한 의혹 등이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지난 7월 강남 최대 룸살롱 YTT를 압수수색한 후 “경찰관들에게 상납한 의혹이 있어 수사에 나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YTT의 ...
  • 조희팔 진짜 죽었나 DNA 검사로 밝힌다 유료

    경찰이 수조원대 다단계 사기 피의자인 조희팔(55)씨의 유골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DNA) 조사를 의뢰했다. 경찰의 조씨 사망 발표 이후에도 '조씨가 수사를 피하기 위해 사망한 것처럼 꾸민 것'이라는 의혹이 끊이지 않아서다. 경찰청 관계자는 5일 “지난달 말 조씨의 유족이 국내 납골당에 안치한 유골과 추모용으로 별도 보관하고 있던 뼛조각을 입수해 ...
  • '4조 다단계 사기왕' 조희팔 중국서 돌연사 … 사망 자작극 의혹도

    '4조 다단계 사기왕' 조희팔 중국서 돌연사 … 사망 자작극 의혹도 유료

    21일 경찰청이 공개한 조희팔씨의 화장증. 2011년 12월 19일 사망하고 이틀 뒤 화장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사진 경찰청] 다단계 사기로 4조원대 피해를 낸 조희팔(55)씨가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1일 조씨가 지난해 12월 19일 중국 칭다오 웨이하이시의 한 병원에서 급성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
  • 2조대 사기 뒤 줄행랑…조희팔 꼬리 잡히나 유료

    2조6000억원대 피해를 낸 '조희팔 다단계 사기사건'의 핵심 공범 2명이 중국 도주 3년여 만에 국내로 송환돼 수사가 재개됐다. 대검찰청 국제협력단(단장 진경준)은 17일 “조희팔(55)씨가 운영하던 다단계 업체 운영위원장 최모(55)씨와 사업단장 강모(44)씨의 신병을 16일 중국 공안으로부터 인계받아 국내로 데려왔다”고 밝혔다. 검찰은 인천국제공항에서 ...
  • 범죄도 글로벌 시대 … 사기 치고 해외로 튄다 유료

    ... 100명(10.2%), 마약 48명(4.9%) 순으로 경제사범이 절반을 넘었다. 현재 경찰이 최우선 송환 대상으로 꼽고 있는 해외도피 사범은 2008년 2조원대 다단계 사기를 하고 중국으로 밀항한 조희팔(54)씨다. 경찰 관계자는 “중국 공안과 교류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조씨를 잡아달라'고 요청한다”고 말했다. 조씨는 의료기기 렌털사업 다단계로 2만여 명의 회원을 모아 돈을 챙긴 뒤 경찰 수사가 ...
  • 다단계 4조 사기 '조희팔 사건' 공범 검거 유료

    5만여 명의 투자자를 모아 4조원에 이르는 거액을 가로챈 '조희팔 사기단'의 핵심 간부가 1년이 넘는 도피 생활 끝에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31일 다단계 업체인 ㈜리브에서 경영고문으로 일하던 김모(43)씨를 붙잡아 수배를 내린 충남 서산경찰서로 신병을 인계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수배 중인 리브 회장 조희팔(52)씨와 함께 '의료기구 ...
  • 대구 '리젠사건'은 “금융 잘 모르는 40 ~ 60대 여성들 주로 노려”

    대구 '리젠사건'은 “금융 잘 모르는 40 ~ 60대 여성들 주로 노려” 유료

    ... 피해액(투자금과 배당금 합계)은 3조9400여억원에 달한다. 현재 유사수신업체인 ㈜리젠의 본사 부회장 최모(52)씨 3명이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사기 혐의로 구속됐고, 조희팔(51) 회장 등 임직원 12명은 달아난 상태다. 센터장·본부장 등 영업조직의 책임자 288명은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사기당한 투자자들이 업체 사무실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벽에는'절박함이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현재페이지 8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