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퀄리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8-130 / 1,297건

  • IT 개발자들의 축제…'판교판 우드스탁'에 2만 명 몰렸다

    IT 개발자들의 축제…'판교판 우드스탁'에 2만 명 몰렸다 유료

    ... 취준생 뿐 아니라 현직 개발자들에게도 NDC는 새로운 지식을 쌓을 수 있는 기회다. 오후 2시가 조금 지나 진행된 유문원 엔씨소프트 게임 인공지능(AI) 연구원의 '인공지능으로 고퀄리티 모션 만들기' 강연엔 일선 개발자 100여 명이 참여했다. 유 연구원은 “배우가 마커 달린 까만 쫄쫄이를 입고 연기한 걸 3D(차원)로 만드는 '모션 캡쳐'는 적게는 하루, 많게는 3일을 ...
  • '미운 오리' 삼성 맥과이어가 선보인 노히트노런 반전투

    '미운 오리' 삼성 맥과이어가 선보인 노히트노런 반전투 유료

    ... 9이닝당 볼넷이 8.10개(리그 평균 3.02개)를 훨씬 넘어섰다. 지난 20일까지 맥과이어의 평균자책점이 6.56으로 부진하자 외국인 투수 교체론까지 대두됐다. 앞서 5차례 등판에서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가 한 차례도 없어 불펜진의 소모가 너무 컸다. '위기의 맥과이어'는 반전했다. 21일 한화전 1회 2사 이후 1루수 실책, 4회 1사 이후 오선진에게 ...
  • NC 박진우, 5연속 QS...패전 위기에도 빛난 투구

    NC 박진우, 5연속 QS...패전 위기에도 빛난 투구 유료

    ... 기록했다. 팀 타선이 상대 선발 김광현 공략에 실패하며 1득점밖에 지원하지 못했다. 추가 득점 없이 1-4로 패했고, 박진우도 시즌 첫 패전을 당했다. 그러나 시즌 첫 등판 뒤 5연속 6이닝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실점 이하 투구)를 기록했다. 올 시즌 초반, 리그에서 가장 돋보이는 새 얼굴로 인정받기에 충분했다. 앞선 네 차례 선발 등판 경기에서 모두 1회를 잘 넘겼다. 3월28일 ...
  • 3연속 날아간 승리… LG 윌슨 “울고 싶어라”

    3연속 날아간 승리… LG 윌슨 “울고 싶어라” 유료

    ... 때만 흔들리고 있다. 타선도 윌슨이 등판했을 때는 경기당 평균 2득점에 그치고 있다. 하지만 윌슨은 올 시즌 LG 마운드의 기둥 역할을 하고 있다. 올 시즌 다섯 차례 등판에서 모두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기록했다. 7이닝 이상 던진 것도 4차례나 된다. 정작 윌슨은 승리에 연연하지 않는 모습이다. 윌슨은 “개인 성적은 중요하지 않다. 정말 중요한 ...
  • 3연속 날아간 승리… LG 윌슨 “울고 싶어라”

    3연속 날아간 승리… LG 윌슨 “울고 싶어라” 유료

    ... 때만 흔들리고 있다. 타선도 윌슨이 등판했을 때는 경기당 평균 2득점에 그치고 있다. 하지만 윌슨은 올 시즌 LG 마운드의 기둥 역할을 하고 있다. 올 시즌 다섯 차례 등판에서 모두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기록했다. 7이닝 이상 던진 것도 4차례나 된다. 정작 윌슨은 승리에 연연하지 않는 모습이다. 윌슨은 “개인 성적은 중요하지 않다. 정말 중요한 ...
  • 국내 에이스 못지 않은 5선발 '팀도 잘나가네'

    국내 에이스 못지 않은 5선발 '팀도 잘나가네' 유료

    ... 공동 7위, 박진우(NC)가 1.83으로 9위다. 아직 시즌 초반이나 팀 내 국내 에이스보다 성적이 좋다. 세 명의 공통점은 세 차례씩 선발 등판한 현재까지 모두 6이닝 이상 책임졌고, 퀄리티스타트(QS · 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하고 있다는 것이다. 많은 팀이 정상적인 5인 선발 로테이션을 가동하기도 힘든데, 5선발 투수가 호투와 더불어 긴 이닝까지 책임지면 더욱 ...
  • 5강 경쟁 달군 롯데-KIA, 다른 처지로 첫 대결

    5강 경쟁 달군 롯데-KIA, 다른 처지로 첫 대결 유료

    ... 떨어졌다. 주축 타자 중 전준우만 선전하고 있다. 득점 선봉장과 중심인 손아섭과 이대호의 출루율은 2할대 초반이다. 팀 득점권 타율은 0.089. 외인 듀오와 3선발 김원중은 등판 경기에서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실점 이하 투구)를 해냈다. 득점 지원은 처참했다. 몇몇 투수가 번갈아 나서는 5선발 자리도 정착하지 못했다. 등판 상황이 들쑥날쑥하다 보니 이전 등판에서 호투한 투수도 ...
  • '전 경기 QS' 이승호, '변수'에서 '믿을 구석'으로 탈바꿈

    '전 경기 QS' 이승호, '변수'에서 '믿을 구석'으로 탈바꿈 유료

    ... 이승호(20)가 그 대표 주자다. 이승호는 14일 고척 한화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공 114개를 던지며 6피안타 3볼넷 10탈삼진 2실점으로 역투했다. 개막 이래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2-2로 맞선 8회부터 마운드를 내려와 승 수를 추가하지는 못했지만, 안정적인 선발투수로 존재감을 재확인하기에는 충분했다. 올해 퀄리티스타트를 네 차례 달성한 투수는 이승호 외에 LG ...
  • 밴덴헐크 소환한 헤일리, 삼성이 기다리던 외인 에이스

    밴덴헐크 소환한 헤일리, 삼성이 기다리던 외인 에이스 유료

    ... 만에 가까스로 첫 승을 신고했다. 그러나 승 수로 모든 것을 평가할 순 없다. 세부 성적이 수준급이다. 이닝당출루허용률(WHIP)이 0.72, 피안타율은 0.167에 불과하다. 세 경기에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해 선발투수 최소한의 몫을 해 줬다. 타선 지원만 좀 더 받았다면 더 많은 승 수를 추가할 수 있었다. 경기를 거듭할수록 안정감이 두드러진다. ...
  • '또 우천 취소 걱정' 두산 이영하 8이닝 무실점…LG전 5승째

    '또 우천 취소 걱정' 두산 이영하 8이닝 무실점…LG전 5승째 유료

    ... 1차 지명으로 입단해 지난 시즌 선발과 중간을 오가며 10승3패 2홀드 평균자책점 5.28을 기록한 그는 올해 팀의 5선발을 맡고 있다. 세 차례 등판 모두 6이닝 이상을 책임졌고,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하며 5선발로 최고 투구를 보여 준다. 이영하는 이날 우천 취소를 걱정했다. 지난 9일 사직 롯데전에 선발 등판, 2회까지 무실점으로 던졌으나 우천으로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현재페이지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