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한센병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8-28 / 272건

  • [책과 지식] 그들은 왜 마녀를 미워했을까

    [책과 지식] 그들은 왜 마녀를 미워했을까 유료

    ... 것은 물론이고, 변두리에 있던 여성을 역사의 중심에 올려놓은 점 등이 뜨거운 반향을 낳았다. 저자는 “과거 1000년 동안 마녀는 민중의 유일한 '의사'였다”고 썼다. 유럽의 중세는 한센병·간질·매독 등이 창궐하던 때다. 유일신 안에서 죽음을 순순히 받아들이던 개인은 점차 자신의 욕망에 눈 뜨기 시작한다. 이들은 살아야겠다는 의지로 숲 속의 마녀를 찾아간다. 한때 누군가의 ...
  • “원조대국 영국·스웨덴의 자부심, 우리도 가져야죠”

    “원조대국 영국·스웨덴의 자부심, 우리도 가져야죠” 유료

    ... 독보적 존재가 됐다. 한씨의 다음 행선지는 아프리카 남수단이다. 다음 달 5일 5개월 일정으로 떠난다. 고 이태석 신부가 의료 봉사활동을 폈던 곳이 바로 남수단의 톤즈다. 한씨는 톤즈에서 한센병, 콜레라 등 어린이 환자들을 돌봤던 이 신부에 경탄을 아끼지 않았다. “돌덩이 같은 현지 아이들 마음을 녹여 울린 것을 보면 이 신부는 인간의 탈을 쓴 천사”라고 말했다. “7년 전 낸 제 ...
  • 부산 옛 한센인 마을에 생태공원

    부산 옛 한센인 마을에 생태공원 유료

    ... 자리에 생태공원이 들어선다. 부산시는 용호동 산 197번지 옛 한센인 정착농장 7만7536㎡에 50억원을 들여 생태공원을 내년 초 착공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업 대상지는 2000년대 초까지 한센병 환자들이 모여 살던 곳이다. 청정산림지역인 이기대 도시수변공원 남쪽에 자리 잡고 있다. 맞은 편 바다 쪽으로 2003년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된 오륙도가 보인다. 시는 농장을 철거한 ...
  • [사진] 선배님 존경합니다 … 경남고 교정에 '수단의 슈바이처' 이태석 신부 동상

    [사진] 선배님 존경합니다 … 경남고 교정에 '수단의 슈바이처' 이태석 신부 동상 유료

    ... 동상(사진)과 산책길 '늘솔길'을 지난달 30일 준공했다. 이는 경남고 개교 70주년 기념 사업의 하나다. '수단의 슈바이처'로 불리는 이 신부는 2001년 굶주림, 식수난, 말라리아, 한센병 등으로 고통받는 수단으로 건너가 남수단 톤즈 마을에서 병실 12개짜리 병원과 학교, 기숙사를 짓고 의료 봉사와 선교 활동을 벌이다 48세로 선종했다. 그의 일대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
  • [사람 속으로] 컬럼비아대 로버트 서먼 교수 - 수덕사 방장 설정 스님 대담

    [사람 속으로] 컬럼비아대 로버트 서먼 교수 - 수덕사 방장 설정 스님 대담 유료

    ... 퍼졌다. 제자들은 안절부절못했다. 몽둥이를 들고서 “저따위가 조실이냐”며 쫓아내려는 이들도 있었다. 사흘 후 그 여인이 방을 나섰다. 제자들이 쫓아가 봤더니 몸에서 고름이 뚝뚝 떨어지는 한센병 환자였다. 헐벗고, 굶주리고, 세상에서 손가락질 당하던 그 여인을 경허 선사는 아무런 거리낌없이 돌봤던 것이다. 설정 스님(오른쪽)이 승복 두루마기를 입은 서먼 교수와 차를 마시며 담소하고 ...
  • [책과 지식] 스피나롱가 섬, 한센병, 그리고 가족사의 비밀

    [책과 지식] 스피나롱가 섬, 한센병, 그리고 가족사의 비밀 유료

    ... 섬이다.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았으므로 내내 외로웠고, 사람들의 손을 타지 않았으므로 늘 신비했던 스피나롱가 섬을 무대로 소설의 이야기가 전개된다. 스피나롱가 섬은 실은 과거 그리스의 한센병 환자를 수용했던 곳이었다. 1903년부터 57년까지 한센병 환자 격리 수용시설이 있었다. 천형(天刑)처럼 여겨졌던 나병을 입은 환자들이 이 섬의 쓸쓸함을 그대로 끌어안았다. 소설은 이 쓸쓸한 섬이 ...
  • [시론] '울지마 톤즈' 그 이후

    [시론] '울지마 톤즈' 그 이후 유료

    조태열 외교통상부 개발협력대사 남(南)수단에서 꽃피운 고(故) 이태석 신부의 사랑과 헌신 이야기를 담은 영화 '울지마 톤즈'를 보며 두 번 울었다. 한센병 환자의 뭉툭한 발을 감싸줄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샌들'을 만들어주는 모습을 보며 소외된 자들에 대한 그의 깊은 사랑에 감동하여 울었고, 그가 떠난 마을에 폐허처럼 버려진 학교와 병원을 보며 살아있는 우리들은 ...
  • [NIE] 용어 정리 → 기사 요약 → 생각 쓰기로 상식의 힘 길러요

    [NIE] 용어 정리 → 기사 요약 → 생각 쓰기로 상식의 힘 길러요 유료

    ... 말라리아·콜레라 등 전염병을 퇴치하는 데 온 힘을 쏟았습니다. 의사 한 명 없던 지역이라 그를 찾아오는 이들로 쉴 틈이 없었다고 해요. 내전으로 인한 총상 환자, 온 몸이 썩어 들어가는 한센병 환자까지 그의 손길을 절실하게 필요로 하는 이들을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아이들을 위해서는 학교를 지었습니다. 총과 칼을 들고 서로를 겨누며 놀던 아이들에게 책과 연필을 쥐여주었습니다. ...
  • [퍼스널 헤리티지] 수단에 '희망의 망고나무' 심는 디자이너 이광희씨

    [퍼스널 헤리티지] 수단에 '희망의 망고나무' 심는 디자이너 이광희씨 유료

    ... 할 때도 있었다. 먹을 것도 부족한 시대였다. 한창 자라는 아이들의 배를 채우려면 어머니의 밥그릇은 늘 가벼웠다. 그래서 어머니의 몸무게는 평생 40㎏을 넘지 못했다. 다들 기피했던 한센병 환자들도 어머니는 보듬었다. 해남은 소록도와 가까웠다. 소록도에서 외출한 환자들이 다른 지역으로 가기 전에 일단 해남 그의 집을 찾았다고 했다. “이 목사 댁에 가면 차비도 주고, 목욕도 ...
  • 창신동 쪽방에 누우니 10cm 여유 … 외풍이 내 코를 때린다

    창신동 쪽방에 누우니 10cm 여유 … 외풍이 내 코를 때린다 유료

    ... 색시집도 많았다. 69년에 큰불이 났다. 근처 살던 아이들이 라이터에 가스를 넣으려다 벌어진 일이었다. 동네가 모조리 타고, 동문 시장도 사라졌다. 그와 함께 많은 것이 사라졌다. 아편 하던 한센병 환자들, 망태를 메고 다니던 넝마주이 재건대로 사라졌다. 몇 년이 지나자 사람들은 블록으로 다시 집을 지었다. 하꼬방 판자집은 지금의 쪽방이 됐다. 이 근처는 모두 월세다. 한 달 14만원,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현재페이지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