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경선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9-1537 / 15,364건

  • 황교안 입당 43일 만에 대표…외연 확장·보수 통합 숙제

    황교안 입당 43일 만에 대표…외연 확장·보수 통합 숙제 유료

    ... 용인대 교수는 “우선 태블릿 PC 조작설, 탄핵과 5·18 폄훼 등에 대한 입장 정리부터 해야 한다”며 “극우 세력에 휘둘릴 경우 당 내부에서부터 회의론이 대두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장 경선에서 선전한 김진태 후보와 최고위원으로 선출된 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관련 징계를 어떻게 결론내릴지가 황교안 리더십의 첫 시험 무대가 될 전망이다. 우경화 논란을 해소해야 보수 대통합의 ...
  • [사설] 황교안 대표, 보수를 혁신해야 한국당에 미래 있다 유료

    ...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 치러졌다. 이대로 가다간 보수정당의 설 자리가 없어질지 모른다는 위기감은 변화와 쇄신을 통해 건전한 개혁적 보수를 재건하라는 국민적 요구와 기대로 이어졌다. 하지만 경선 과정에서 한국당은 이런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지 못했다. 보수 혁신은커녕 철 지난 탄핵 불복 논란을 자초하고, 5·18 망언 등 막말 파문을 제대로 수습하지 못하면서 오히려 극우, 과거 ...
  • 황교안 '태블릿PC 조작 가능성' 발언 묻자 “헌재 탄핵결정 존중”

    황교안 '태블릿PC 조작 가능성' 발언 묻자 “헌재 탄핵결정 존중” 유료

    ... 것처럼 함께하면 우리 당이 국민의 사랑을 받고 외연을 넓혀 가는 일이 가능하리라 생각한다. 이것을 위해 협력하겠다.” 이번에 전당대회 보이콧이 벌어졌다. 다른 후보들과의 관계는 어떻게 설정할 건가. “경선 과정에서 있었던 일은 많이 치료됐다. 앞으로도 그런 갈등은 극복해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영익·윤상언 기자 hanyi@joongang.co.kr
  • [이하경 칼럼] 황교안은 보수의 품격을 내팽개쳤다

    [이하경 칼럼] 황교안은 보수의 품격을 내팽개쳤다 유료

    이하경 주필 황교안 전 총리는 정치인 이전에 법조인이다. 공안검사였고, 법무부 장관까지 지냈다. 그런 그가 이 나라의 사법체계를 뒤흔들고 있다. 그는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 과정에서 최순실 국정농단의 증거를 담은 태블릿PC의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자신이 몸담았던 검찰을 비롯해 국과수, 법원이 모두 “태블릿PC가 조작되지 않았다”고 결론내렸다는 사실에 ...
  • “태블릿, 재판서 증거능력 인정 받아…황교안 주장은 현행법 위반일 수도” 유료

    ━ [긴급점검] 한국당의 퇴행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에 나선 황교안 후보의 발언을 놓고 정치권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황 후보는 21일 TV 토론회에서 “(최순실의 태블릿PC) 조작 가능성에 무게중심을 두고 있는가”라는 김진태 후보의 질문에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보고 있다”고 답해 논란을 야기했다. 그의 '태블릿PC 조작' 발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
  • [선데이 칼럼] 자유한국당은 역시 폐업이 답이다

    [선데이 칼럼] 자유한국당은 역시 폐업이 답이다 유료

    ... 거였다. 뭐, 어때. 지방선거일 뿐인데. (내 자리가 걸린) 총선은 좀 남았으니 그때까지는 어떻게 되겠지. 이후 이 당은 면모 일신을 위해 당 대표가 사퇴하고 비상대책위원장을 외부 영입했다. 경선을 치러 원내대표도 바꿨다. 그리고 당 대표를 비롯한 새 지도부를 구성하기 위해 전당대회를 치를 준비를 하고 있다. 하지만 (잔치를 앞둔 집에 하기 민망한 말이지만) 여전히 “폐업만이 답”인 ...
  • [선데이 칼럼] 자유한국당은 역시 폐업이 답이다

    [선데이 칼럼] 자유한국당은 역시 폐업이 답이다 유료

    ... 거였다. 뭐, 어때. 지방선거일 뿐인데. (내 자리가 걸린) 총선은 좀 남았으니 그때까지는 어떻게 되겠지. 이후 이 당은 면모 일신을 위해 당 대표가 사퇴하고 비상대책위원장을 외부 영입했다. 경선을 치러 원내대표도 바꿨다. 그리고 당 대표를 비롯한 새 지도부를 구성하기 위해 전당대회를 치를 준비를 하고 있다. 하지만 (잔치를 앞둔 집에 하기 민망한 말이지만) 여전히 “폐업만이 답”인 ...
  • “엉망 되면 끝장” 야유 사라지고 박수…한국당 경선 달라졌다

    “엉망 되면 끝장” 야유 사라지고 박수…한국당 경선 달라졌다 유료

    황교안·오세훈·김진태(기호순) 후보들이 21일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욕설과 막말로 몸살을 앓던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합동연설회가 달라졌다. 21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제주권 합동연설회에선 고성과 비난 대신 박수와 환...
  • 1강2중…황 캠프 “승부 끝났다” 오·김 캠프 “대역전 가능”

    1강2중…황 캠프 “승부 끝났다” 오·김 캠프 “대역전 가능” 유료

    ... 여론조사에서도 한국당 지지층으로 한정할 경우 황 후보는 50.6%의 지지율로 단독 선두였다. 김진태(18.7%)·오세훈(17.5%) 후보는 오차범위 안에서 접전을 벌였다. 한국당 대표 경선은 책임당원·일반당원·대의원의 투표 비중이 70%(30%는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차지하기 때문에 민심(民心)보단 당심(黨心)의 향배가 결정적이다. 각 후보 캠프에서는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
  • “태극기부대 8000명 장외서 당내로”…한국당 전대 흔들까

    “태극기부대 8000명 장외서 당내로”…한국당 전대 흔들까 유료

    ... 이상이 새로 입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뿐 아니라 기존 책임당원 중에서도 태극기부대로 활동한 케이스가 상당히 있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선 '노사모'나 '문파'처럼 장외세력이 당 경선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한 경우가 종종 있었지만 한국당에선 이런 현상이 처음 있는 일이다. 한국당의 한 중진의원은 “김진태 후보의 출정식 때 국회 본관 앞에 모인 사람들 숫자를 보고 놀란 이가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8 현재페이지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