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사공일 본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9-13 / 125건

  • '인플레 파이터'의 진단 … "0% 물가 문제 없어, 디플레 너무 걱정 말고 물가 무조건 잡아야"

    '인플레 파이터'의 진단 … "0% 물가 문제 없어, 디플레 너무 걱정 말고 물가 무조건 잡아야" 유료

    폴 볼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사공일 본사 고문이 이사장으로 있는 세계경제연구원(IGE)이 창립될 때부터 명예 이사장이다. 동시에 사공 고문은 볼커가 만든 모임의 멤버이기도 ... 맨해튼 록펠러센터 볼커 개인 사무실에서 마주 앉았다. 글로벌 현안을 토론하기 위해서다. ▶사공일=한국 오피니언 리더와 정책 담당자들이 볼커 당신이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아주 궁금할 것이다. ...
  • '인플레 파이터'의 진단 … "0% 물가 문제 없어, 디플레 너무 걱정 말고 물가 무조건 잡아야"

    '인플레 파이터'의 진단 … "0% 물가 문제 없어, 디플레 너무 걱정 말고 물가 무조건 잡아야" 유료

    폴 볼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사공일 본사 고문이 이사장으로 있는 세계경제연구원(IGE)이 창립될 때부터 명예 이사장이다. 동시에 사공 고문은 볼커가 만든 모임의 멤버이기도 ... 맨해튼 록펠러센터 볼커 개인 사무실에서 마주 앉았다. 글로벌 현안을 토론하기 위해서다. ▶사공일=한국 오피니언 리더와 정책 담당자들이 볼커 당신이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아주 궁금할 것이다. ...
  • 기준금리 11.5 → 20%로 올려 … 한해 15% 치솟던 인플레 잡아

    기준금리 11.5 → 20%로 올려 … 한해 15% 치솟던 인플레 잡아 유료

    사공일 본사 고문(왼쪽)이 미국 뉴욕 맨해튼 록펠러센터에서 폴 볼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장과 세계 경제 현안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욕=안정규 JTBC 기자] 사공일(75) 고문과 폴 볼커(88) 전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대담은 강렬했다. 대공황과 브레턴우즈체제, 살기등등했던 1970년대 인플레이션과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
  • "미국의 아시아 재균형 정책, 한국이 중심축 될 수 있어"

    "미국의 아시아 재균형 정책, 한국이 중심축 될 수 있어" 유료

    ...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는 리처드 하스(사진) CFR 회장을 비롯한 미국 측 사절단과 사공일 중앙일보 고문(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 이희범 LG상사 고문(전 산업자원부 장관), 김종훈 새누리당 국회의원 등 총 80여 명이 참석했다. 한국 측 패널로 참여한 사공일 본사 고문은 “최근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미국의 아시아 재균형 정책(Rebalance to Asia)'을 ...
  • 유럽 디플레 조짐, 또 하나의 일본 되고 있다 … 미국, 인플레 분명할 때까지 금리 인상 늦춰야

    유럽 디플레 조짐, 또 하나의 일본 되고 있다 … 미국, 인플레 분명할 때까지 금리 인상 늦춰야 유료

    [블룸버그] 로런스 서머스 전 미국 재무장관과 사공일 본사 고문은 서로 20년 지기다. 두 사람은 공직자로선 자기 나라 이익을 위해 치열하게 활동했다. 이제 공직을 떠나 두 석학은 가벼운 마음으로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마주 앉았다. ▶사공일=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정기적으로 글을 쓰는 등 활발하게 소신을 밝혀 왔다. 한국 국민과 정책 담당자, ...
  • 유럽 디플레 조짐, 또 하나의 일본 되고 있다 … 미국, 인플레 분명할 때까지 금리 인상 늦춰야

    유럽 디플레 조짐, 또 하나의 일본 되고 있다 … 미국, 인플레 분명할 때까지 금리 인상 늦춰야 유료

    [블룸버그] 로런스 서머스 전 미국 재무장관과 사공일 본사 고문은 서로 20년 지기다. 두 사람은 공직자로선 자기 나라 이익을 위해 치열하게 활동했다. 이제 공직을 떠나 두 석학은 가벼운 마음으로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마주 앉았다. ▶사공일=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정기적으로 글을 쓰는 등 활발하게 소신을 밝혀 왔다. 한국 국민과 정책 담당자, ...
  • 리커창 등 중국 지도부, 혁신·창업을 가야 할 길로 믿어 … 4~5년 내 성과 거둘 것

    리커창 등 중국 지도부, 혁신·창업을 가야 할 길로 믿어 … 4~5년 내 성과 거둘 것 유료

    [블룸버그] 사공일 본사 고문과 에드먼드 펠프스 미국 컬럼비아대 석좌교수는 서론이 길지 않았다. 곧 바로 글로벌 현안을 다루기 시작했다. ▶사공일=세계 경제를 어떻게 보고 있는가. 단기·중장기 전망이 궁금하다. ▶에드먼드 펠프스=글로벌 경제 상황이 복잡하다. 10여 년 전보다는 글로벌 경제가 좋아졌다. 그렇게 본다면 상황이 그리 나쁘지는 않다. 다만 더 ...
  • 리커창 등 중국 지도부, 혁신·창업을 가야 할 길로 믿어 … 4~5년 내 성과 거둘 것

    리커창 등 중국 지도부, 혁신·창업을 가야 할 길로 믿어 … 4~5년 내 성과 거둘 것 유료

    [블룸버그] 사공일 본사 고문과 에드먼드 펠프스 미국 컬럼비아대 석좌교수는 서론이 길지 않았다. 곧 바로 글로벌 현안을 다루기 시작했다. ▶사공일=세계 경제를 어떻게 보고 있는가. 단기·중장기 전망이 궁금하다. ▶에드먼드 펠프스=글로벌 경제 상황이 복잡하다. 10여 년 전보다는 글로벌 경제가 좋아졌다. 그렇게 본다면 상황이 그리 나쁘지는 않다. 다만 더 ...
  • “중국 창업 열풍, 세계 놀라게 할 것”

    “중국 창업 열풍, 세계 놀라게 할 것” 유료

    사공일 본사 고문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左), 에드먼드 펠프스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右) “최근 30~40년 새 미국의 혁신 사례가 줄고 있다.” 2006년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에드먼드 펠프스 미국 컬럼비아대 석좌교수의 진단이다. 최근 미국 뉴욕 컬럼비아대 '자본주의와 사회센터'에서 열린 사공일 본사 고문 겸 세계경제연구원(IGE) 이사장과의 대담 자리에서 ...
  • [사공일의 글로벌 인사이트] 소통 없인 경제 살리기도 없다

    [사공일의 글로벌 인사이트] 소통 없인 경제 살리기도 없다 유료

    ... 대면보고와 토론을 통한 소통 기회를 보완할 수 있는 장단기 대책 마련도 시급한 것이다. 박근혜 정부가 남은 임기 동안의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한 소통 강화 노력으로, '소통의 가장 큰 문제는 이미 소통이 잘되고 있다는 착각(illusion)'이라는 조지 버나드 쇼의 풍자적 경구(警句)가 박근혜 정부는 빗겨가게 되길 바란다. 사공일 본사 고문·전 재무부 장관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8 현재페이지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