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부시

중앙일보 뉴스 검색 결과

1-12 / 120건

이슈검색

|

#아버지 부시 별세

  • [김진국 칼럼] 공직자, 권력자의 머슴 아니다

    ... 옳은지는 모르겠다. 오바마 대통령은 적극적으로 클린턴 당선을 위해 뛰고 있다. 그런데 오바마 대통령이 임명한 코미 국장은 그 반대로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이 신선하다. 코미 국장은 조지 W 부시 정부에도 제동을 건 사람이다. 2001년 9·11 테러 이후 부시 행정부는 법원 영장 없이도 통신 내용을 감청할 수 있는 권한을 행사했다. 2004년 이를 재인가 받으려 하자 그때 법무부 ... #김진국 칼럼 #김진국 #공직자 #대통령직 승계 #대통령 선거판 #버락 대통령
  • “북한 핵문제는 고칠 수 없는 중병…제재 효과 있다면 왜 해결 안 됐나”

    “북한 핵문제는 고칠 수 없는 중병…제재 효과 있다면 왜 해결 안 됐나”

    ... 건가요? “관계 정상화를 한다든지 경수로에 들어가는 핵심 핵 기술을 주려면 미국 상원의 비준동의가 있어야 합니다. 북한의 인권이나 체제 문제가 걸립니다. 시간도 걸리죠. 그런데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전임 클린턴 대통령이 합의한 것은 모두 잘라냈습니다. 이 과정에서 제네바 합의가 핵심 희생물 중 하나가 된 거죠.” - 결국 북한은 받기만 하고 핵 개발을 계속해 ... #김진국이 만난 사람 #북한 #핵문제 #북핵 문제 #대통령비서실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 #제네바 합의
  • [김진국 칼럼] 대통령의 꿈

    [김진국 칼럼] 대통령의 꿈

    ... 스캔들은 마무리 홈런이었다. 지난해에는 '세월호'로 세월을 보냈다. 올해는 '메르스'로 죽을 쑤고 있다. '문제는 경제야, 이 바보야'.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은 이 구호로 현직이던 아버지 부시를 눌렀다. 사실 무엇이 경제만큼 중요하겠는가. '다 먹고살자고 하는 짓'이란 속된 말이 서민들에게는 그야말로 절박한 생존의 문제다. '창조경제'가 뭐냐를 따질 겨를이 없다. 재래시장의 할머니, ... #김진국 칼럼 #김진국 #대통령 #김진국 대기자 #대통령 김영삼 #선거 구호인
  • [중앙시평] 까만 선글라스만 끼면 '블랙'인가

    [중앙시평] 까만 선글라스만 끼면 '블랙'인가

    ... 핵무기를 만들고 있다는 정보를 언론에 흘렸다. 그 사실을 입증할 현지 조사를 플레임의 남편, 윌슨에게 맡겼다. 그런데 윌슨은 거꾸로 '그런 거래는 없다'는 보고서를 냈다. 그런데도 부시는 그 보고서의 '신뢰성이 떨어진다'고 일축하고, 이라크를 침공했다. 윌슨은 뉴욕타임스에 '내가 아프리카에서 찾아내지 못한 것'이라는 제목으로 칼럼을 써서 부시를 비난했고, 그로부터 일주일 ... #중앙시평 #선글라스 #하원 정부감독개혁위원회 #청와대 예산 #김만복 국정원장
  • [에디터 칼럼] “내 임기 중 대운하는 없다”

    ... 하원의원이다. 그 때문인지 공화당 내에서 강경파라는 점만 빼면 거의 눈에 띄지 않는 사람이다. 공화당 연방조직에서 중요 직책을 맡은 적도 없고, 워싱턴에서 비중 있는 인물은 더더구나 아니다. 얼마 전 부시 대통령의 임기 말 대북 정책이 부드러워졌다고 비난하는 바람에 우리에게 조금 알려졌을 뿐이다. 그런 로스레티넌 의원에게 지난 4일 시카고 번호가 찍힌 전화가 걸려왔다. “오바마입니다.” “어머, ... #에디터 #칼럼 #사르코지 전화기 #사르코지 대통령 #대통령 당선인
  • [에디터칼럼] 힐러리의 위험한 도박

    ... 없어진다. 적군에 속하는 캐릭터는 없애야 한다. 싸우는 대의명분이 있는 것도 아니다. 오직 경쟁 상대를 이기는 것이 목적이다. 미국에는 이런 게임 전문가가 선거판을 움직인다. 대표적인 인물이 부시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칼 로브 같은 사람이다. 그는 선거를 이기기 위해서는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았다. 오죽하면 '쓰레기장의 개'라는 별명이 붙었겠는가. 젊은 시절부터 상대 후보 진영에 몰래 ... #힐러리 클린턴
  • [에디터칼럼] 우리 안에 있는 케냐

    ... 아니다. 인도의 간디와 네루 가문이 그렇고, 아르헨티나의 페론과 에비타, 페르난데스 부부 대통령이 그렇다. 일본에서는 후쿠다 총리, 아베 전 총리를 비롯해 세습 정치인이 무수하다. 미국에서도 부시 대통령 부자가 나오더니 클린턴 전 대통령을 이어 힐러리 상원의원도 부부 대통령을 꿈꾸고 있다. 인간이 만든 민주주의라는 것도 결국 원시적 본능 앞에서는 무력한 셈이다. 그래도 희망을 가질 ... #에디터칼럼 #케냐 #부토 자르다리 #부토 총리 #부토 가문
  • [에디터칼럼] 정치 쇼가 평화를 주지 않는다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 '악의 축'이라고 비난하며 외면해 온 부시 대통령으로서는 유연한 자세를 보인 셈이다. 일부에서는 노무현 대통령이 추진해 온 종전선언이 앞당겨질 수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아직 낙관은 섣부르다. 부시 대통령이 제시해 온 조건에서 달라진 게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부시 대통령이 ... #에디터칼럼 #정치 #북핵 문제 #종전선언 논란 #김정일 국방위원장
  • [뉴스분석] 임기 142일 남은 대통령이 …

    ... 원하는 상대는 미국이다. 정권의 안전을 보장받기 위해서다. 미국의 생각은 확고하다. 북한의 핵 포기가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노 대통령은 이 문제를 압박했지만 부시 대통령으로부터 "더 이상 어떻게 분명히 얘기하느냐"는 말만 들었다. 김진국 기자 [J-HOT] ▶ "오전엔 눈앞이 캄캄…오후엔 말 좀 통합디다" ▶ 회담 마지막 날도 '꼿꼿했던' 김장수 ...
  • [분수대] 퍼스트 래디

    [분수대] 퍼스트 래디

    ... 레이디는 아르헨티나의 에바 페론처럼 국민적 인기로 정권 안정에 도움을 줄 수도 있고, 필리핀의 이멜다 마르코스처럼 부담을 줄 수도 있다. 프랑스 사르코지 대통령의 부인 세실리아는 로라 부시의 초청을 거절하는 등 퍼스트 레이디의 역할에 얽매이기를 거부하지만 국내 여론은 좋은 편이다. 프란체스카 여사는 이승만 대통령의 건강을 챙기느라 간섭이 너무 심해 대통령의 눈과 귀를 막았다. ... #분수대 #퍼스트 #애덤스 대통령 #레이디 워싱턴 #퍼스트 레이디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