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개포동 1266번지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전체

  • 강남 판자촌 헐고 새 집 준다는데…주민들은 뿔났다?

    [권영은기자] 1980년대 말부터 형성되면서 서울 강남의 대표적인 무허가 판자촌 '재건마을'이 SH공사 주도로 공영개발된다. 서울시는 강남구 개포동 1266번지와 포이동 266번지 일대 재건마을(1만2632㎡)에 임대아파트 316가구를 짓는다고 24일 밝혔다. 재건마을은 1980년대 말부터 도심 개발에 밀려 오갈 데 없는 사람들이 하나 둘 모이면서 이뤄진 무허가 ...
  • [브리핑] 강남 무허가 판자촌 '재건마을' 공영개발

    서울 강남구 개포동 1266번지(포이동 266) 1만2632㎡ 일대의 무허가 판자촌인 재건마을이 30년 만에 개발된다. 서울시는 23일 SH공사 주도로 이 일대를 공영개발하는 정비 방안을 발표했다. 이로써 장기전세주택 234가구와 국민임대주택 82가구를 포함한 총 316가구가 들어서게 된다. 시는 최근 재건마을 거주민 실태조사를 실시해 82가구 170명이 주민등록을 ... #재건마을 #공영개발 #서울 강남구 #국민임대주택 82가구 #강남 무허가
  • '30년 무허가 판자촌' 재건마을 공영개발

    '30년 무허가 판자촌' 재건마을 공영개발

    ...트 216세대 건립, 현 거주민 모두 입주 【서울=뉴시스】김종민 기자 = 서울시는 강남구 개포동 무허가 판자촌 '재건마을'을 SH공사 주도로 재개발한다고 23일 밝혔다. 재건마을은 1980년대 ... 도심의 급격한 개발에 밀려 오갈 데 없는 사람들이 하나 둘 모이면서 형성된 무허가 판자촌이다. 개포동 1266번지 일대 1만2632㎡ 규모로, 임대아파트 316세대(장기전세 234세대, 국민임대 ...
  • 무허가 판자촌 재건마을 주민, 임대주택 재정착

    무허가 판자촌 재건마을 주민, 임대주택 재정착

    ... 거주 중인 82가구 170여명은 모두 임대주택에 재정착, 주거권을 보장받게 된다. 서울시는 1980년대 말부터 급격한 도심 개발로 인해 쫓겨난 사람들이 모여 형성된 무허가 판자촌인 강남구 개포동 1266번지(포이동 266) 일대 '재건마을'을 30년 만에 SH공사 주도로 공영개발한다고 23일 밝혔다. 개발되는 재건마을의 총 면적은 1만2632㎡로, 이곳에는 장기전세주택 234가구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