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김강자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전체

  • [직격 인터뷰] 김강자 "공창제 특정구역 있다면 음성 행위 없어질 것"

    [직격 인터뷰] 김강자 "공창제 특정구역 있다면 음성 행위 없어질 것"

    [앵커] 2004년년 9월, 성매매 특별법 시행됐습니다. 그 후로 시간이 12년이나 지났는데요. 과연 우리 사회에서 성매매는 그동안 줄었을까요? 22만 명. 최근 몇 년 동안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 일대에서 인터넷 채팅을 통해 성매매를 한 소위 '고객 리스트'입니다. 인터넷 성매매의 총책인 김모 씨는 채팅조와 성매매조, 운전조로 이뤄진 조직을 만들어서 성매...
  • 성매매특별법 위헌인가, 김강자 전 서장 "생계형 종사자 위해 폐지 옳아"

    성매매특별법 위헌인가, 김강자 전 서장 "생계형 종사자 위해 폐지 옳아"

    성매매특별법 위헌인가 여부를 두고, 헌법재판소에서 첫 공개변론이 열려 이슈가 되고 있다. 9일 오후 2시 헌법재판소에서는 '성매매 특별법' 위헌 여부를 두고 열린 첫 공개변론에서 성매매 특별법의 위헌성을 지적하기 위해 참석한 김강자 전 서울종암경찰서장은 "생계형 성매매 종사자들을 위해서라도 처벌 조항은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강자 전 서장은 "성매매...
  • 성매매특별법 위헌인가, 김강자 전 종암서장 위헌 주장 눈길

    성매매특별법 위헌인가, 김강자 전 종암서장 위헌 주장 눈길

    성매매 관련자 처벌을 규정한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성매매 특별법)의 위헌 여부를 가리는 헌법재판소 공개변론이 9일 처음 열린다. 위헌 심판에 넘겨진 성매매 특별법 21조 1항은 '성매매를 한 사람은 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원 이하의 벌금·구류·과료에 처한다'고 정하고 있다. 성매매 남성과 여성 모두 처벌대상이 된다. 8일 헌법재판...
  •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김강자 전 종암경찰서장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김강자 전 종암경찰서장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김강자 전 서울 종암경찰서장(현 한남대학교 객원교수)가 9일 오후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성매매 관련자 처벌을 규정한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성매매 특별법)'의 위헌 여부를 가리는 공개변론을 마친 후 대심판정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5.04.09. park7691@newsis.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