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두산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전체

  • 경기력 떨어진 프로야구, 800만 관중시대 막 내려

    경기력 떨어진 프로야구, 800만 관중시대 막 내려

    ... 떨어졌다. 올해는 100만 관중을 불러모은 구단이 하나도 없다. 관중 1위 SK 와이번스가 92만 696명을 기록하고 있다. 각각 10년과 9년 연속 100만 이상의 관중을 모았던 두산 베어스(89만 2225명)와 LG 트윈스(91만 6945명)도 입장객이 줄었다. 인기 구단 롯데 자이언츠(66만 3137명)와 KIA 타이거즈(65만 8599명)는 성적과 함께 관중 수도 ... #프로야구 #관중시대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 #관중 기록 #KBO리그 #관중 수 #흥행부진
  • 양현종, 좌완 최초 5년 연속 180이닝-ERA 2.29로 시즌 마감

    양현종, 좌완 최초 5년 연속 180이닝-ERA 2.29로 시즌 마감

    ... 초반 4월까지 부진을 면치 못했던 양현종은 5월 이후 매달 '괴물급' 활약을 이어가면서 평균자책점을 2점대 중반까지 끌어 내렸다. 반면 3개월 가까이 평균자책점 1위를 지키던 두산 조쉬 린드블럼은 지난 16일 잠실 키움전에서 7⅓이닝 6실점으로 무너졌다. 린드블럼의 평균자책점이 2.15에서 2.36까지 치솟으면서 2.25를 기록하고 있던 양현종이 1위로 올라서게 됐다. ...
  • 기량도 마인드도 최정상, 키움 타선의 가공할 화력

    기량도 마인드도 최정상, 키움 타선의 가공할 화력

    키움 타선의 가공할 화력. 두산과의 2위 전쟁에서 우위를 점한 열쇠다. 2위 키움은 지난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3위 두산과의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서 6-3으로 역전승해 한 발 더 앞서 나갔다. 상대 전적 9승 7패를 기록하게 돼 장정석 감독 부임 이후 처음으로 두산전에서 우위를 점하기도 했다. 4번 타자 박병호가 타선을 이끌었다. 1회 적시 2루타로 선취점을 ...
  • 린드블럼의 트리플 크라운? 양현종의 평균자책점 1위?

    린드블럼의 트리플 크라운? 양현종의 평균자책점 1위?

    평균자책점 1위의 얼굴이 3개월 만에 바뀌었다. 두산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32)의 아성이 무너졌다. 린드블럼은 지난 16일 잠실 키움전에 선발 등판해 7⅓이닝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 6실점으로 부진했다. 경기 전까지 2.15를 유지하던 평균자책점이 2.36으로 치솟아 이 부문 1위 자리를 KIA 양현종(2.25)에게 내줬다. 7회까지 2실점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