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류현진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전체

  • LA 타임스 "류현진, 가장 예측하기 힘든 투수"

    LA 타임스 "류현진, 가장 예측하기 힘든 투수"

    "류현진은 무슨 공을 던질지 가장 예측하기 힘든 투수다." 미국 LA 타임스는 23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이영상 후보들을 비교했는데, 류현진에 대해 "무슨 공을 던질지 가장 예측하기 힘든 투수"라고 표현했다. 이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선두주자 류현진은 놀라운 시즌을 보냈다. 평균자책점 1.64는 메이저리그 모든 선발 투수들 중 앞서고 있다. 그는 한국 ... #류현진 #사이영상 #LA타임스 #메이저리그
  • 류현진, 양키스전에 '한글 이름 유니폼' 입고 등판

    류현진, 양키스전에 '한글 이름 유니폼' 입고 등판

    LA 다저스 류현진(32)이 한글 이름을 새긴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오른다.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이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이날은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공동 기획한 플레이어스 위켄드(Player's Weekend)의 첫 날이다. 이날부터 26일까지 3일간 선수들은 이름 ...
  • 코트에선 최고의 선수 김연경…유튜브에선 '재미 언니'

    코트에선 최고의 선수 김연경…유튜브에선 '재미 언니'

    [앵커] 야구의 류현진, 축구의 손흥민처럼 배구에는 김연경 선수가 있습니다. 오히려 다른 나라에서 "세계 최고"라며 인정하고 칭찬해주는 선수. 김연경 선수는 어제(22일) 대만전에서도 왜 최고인지를 보여줬습니다.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김연경의 손은 한시도 가만히 있지 않습니다. 동료가 공격에 성공하고, 실수할 때도 박수부터 보냅니다. 물론 그 손은 스파이크를 ...
  • LA 타임스, "류현진은 구종 예측하기 가장 어려운 투수"

    LA 타임스, "류현진은 구종 예측하기 가장 어려운 투수"

    "어떤 공을 던질 지 가장 예측하기 어려운 투수다." LA 타임스가 올해 사이영상을 노리는 투수들을 비교하면서 류현진(32·LA 다저스)을 극찬했다. 이 매체는 23일(한국시간) "류현진은 올 시즌 평균자책점 1.64를 기록하면서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다섯 가지 구종을 똑같이 잘 구사하는 것이 그 비결"이라며 "타자 입장에서 류현진은 어떤 공을 던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