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복자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 [오늘의 운세] 8월 23일

    [오늘의 운세] 8월 23일

    ... 일이나 유익한 일이 생길 수도. 51년생 진행하는 일에서 결실을 거둘 듯. 63년생 리더십을 발휘하고 존경을 받게 될 듯. 75년생 오해는 풀리고 막힌 것은 뚫릴 수. 87년생 먹을 생길 듯. 과음은 자제. 용 -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갈등 길방 : 西 40년생 정에 끌려가지 말고 약속 만들지 말 것. 52년생 금전 거래하지 말고 지출도 자제. ... #오늘의 운세
  • 조국 스승 최대권 명예교수 “보편적 양심 좇는 최선의 선택해야”

    조국 스승 최대권 명예교수 “보편적 양심 좇는 최선의 선택해야”

    ... 법률 문제와 관련해서 법적 정의가 무엇을 요구하는지 몰랐다면 변명이 되지 않는다”며 “적어도 그것이 법학자로서 부끄럽다는 사실은 알았을 것이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서울대 직을 둘러싼 폴리페서 논란에 대해 “트위터 날리며 청와대 수석 하느라 바빠 생긴 학문 연구의 공백에도 직할 염치가 남았는지 딱하다”고 적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 #최대권 명예교수 #조국 #명예교수 #최대권 #조국 스승 #최대권 서울대 #조국 법무부
  • [오늘의 운세] 8월 22일

    [오늘의 운세] 8월 22일

    ... 보면 교육을 해라. 63년생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 75년생 선택할 일이 생길 수도. 87년생 줄 것은 주고, 받을 건 받자. 용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행 길방 : 西 40년생 나이가 든다는 것은 늙는 것이 아니고 완성. 52년생 유쾌. 상쾌. 통쾌한 하루. 64년생 계획한 일에서 보람을 맛보게 될 듯. 76년생 사람이 좋다. 인생이 즐겁다. ... #오늘의 운세
  • 민간 피해 입힌 가습기살균제, 군부대서도 사용했다

    민간 피해 입힌 가습기살균제, 군부대서도 사용했다

    ... 390개를 구매했다. 해당 제품들은 신병교육대대 생활관에서 사용됐다. 또 공군 제8전투비행단에서는 '옥시싹싹 New 가습기당번'을 2007년~2008년 겨울 대대 생활관에서 사용한 사실이 당시 군 무한 병사의 진술로 드러났다. 육군 제20사단도 같은 제품을 2000년부터 2002년까지 중대 생활관에서 사용했다. 해군 등은 '국방전자조달시스템'을 통해 가습기살균제를 구매·사용했다. ... #가습기살균제 #군대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 #가습기살균제 구매 #가습기살균제 건강피해

전체

  • [오늘의 운세] 8월 23일

    [오늘의 운세] 8월 23일

    ... 일이나 유익한 일이 생길 수도. 51년생 진행하는 일에서 결실을 거둘 듯. 63년생 리더십을 발휘하고 존경을 받게 될 듯. 75년생 오해는 풀리고 막힌 것은 뚫릴 수. 87년생 먹을 생길 듯. 과음은 자제. 용 -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갈등 길방 : 西 40년생 정에 끌려가지 말고 약속 만들지 말 것. 52년생 금전 거래하지 말고 지출도 자제. ... #오늘의 운세
  • [리뷰IS] 장성규X오현경, 나긋한 목소리로 적극 설득···한 끼 성공 (한끼줍쇼)

    [리뷰IS] 장성규X오현경, 나긋한 목소리로 적극 설득···한 끼 성공 (한끼줍쇼)

    ... 입성한 후 거듭 도전을 이어가던 이경규와 오현경. 오현경은 한 주민에게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프로그램의 취지를 설명했고, 잠시 머뭇거리던 주민은 "집을 치우겠다"며 한 끼를 수락했다. " 받으실 거예요"라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한 오현경은 "문을 이렇게 열어주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너무 감사하다"며 거듭 인사했다. 두 사람은 세 아들을 키우는 맞벌이 부부 집에서 도란도란 ...
  • '한끼줍쇼' 장성규X오현경, 망설임 없는 설득···상암동 한 끼 수월하게 성공 [종합]

    '한끼줍쇼' 장성규X오현경, 망설임 없는 설득···상암동 한 끼 수월하게 성공 [종합]

    ... 입성한 후 거듭 도전을 이어가던 이경규와 오현경. 오현경은 한 주민에게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프로그램의 취지를 설명했고, 잠시 머뭇거리던 주민은 "집을 치우겠다"며 한 끼를 수락했다. " 받으실 거예요"라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한 오현경은 "문을 이렇게 열어주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너무 감사하다"며 거듭 인사했다. 두 사람은 세 아들을 키우는 맞벌이 부부 집에서 도란도란 ...
  • 조국 스승 최대권 명예교수 “보편적 양심 좇는 최선의 선택해야”

    조국 스승 최대권 명예교수 “보편적 양심 좇는 최선의 선택해야”

    ... 법률 문제와 관련해서 법적 정의가 무엇을 요구하는지 몰랐다면 변명이 되지 않는다”며 “적어도 그것이 법학자로서 부끄럽다는 사실은 알았을 것이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서울대 직을 둘러싼 폴리페서 논란에 대해 “트위터 날리며 청와대 수석 하느라 바빠 생긴 학문 연구의 공백에도 직할 염치가 남았는지 딱하다”고 적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 #최대권 명예교수 #조국 #명예교수 #최대권 #조국 스승 #최대권 서울대 #조국 법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