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청룡기 우승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전체

  • '청대' 배터리 얻은 KT, 2020시즌에도 기대되는 젊은 피

    '청대' 배터리 얻은 KT, 2020시즌에도 기대되는 젊은 피

    ...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3 ·4위전에서 호주를 꺾고 3위에 올랐지만 안방에서 열린 대회에서 우승을 하지 못한 아쉬움은 남았다. 그러나 선수 개개인에 경기력에서 희망을 봤다. 프로 입단이 ... 강현우(왼쪽)와 소형준. 연합뉴스 올 시즌 유신고의 메이저 대회 2관왕(황금사자기 ·청룡기)를 이끈 주역인 강현우도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밤 경기에 이어 바로 낮 경기가 이어지는 일정에서도 ...
  • [드래프트] 1라운드 포수·유신고 강세…해외파 2명 지명

    [드래프트] 1라운드 포수·유신고 강세…해외파 2명 지명

    ... 포수 2명씩 뽑았다. 26일 열린 2020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KT위즈에 1차 지명된 유신고 소형준 ◇올해 우승 두 번 유신고 초강세 올해 신인 지명에선 유신고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이성열 감독이 이끄는 유신고는 올해 황금사자기와 청룡기 대회 우승을 차지한 고교무대 최강팀이다. 연고 구단 KT가 1차지명에서 투수 소형준을 뽑은데 이어 이날 유일하게 두 ...
  • [드래프트] KT의 포수 지명…삼성의 허윤동, 복잡했던 1R 셈법

    [드래프트] KT의 포수 지명…삼성의 허윤동, 복잡했던 1R 셈법

    ... 아니다. 세대교체를 고려했을 때 박시원은 적합한 선수였다. 그러나 드래프트 직전 허윤동으로 방향을 틀었다. 허윤동은 KT에 1차 지명된 소형준과 함께 유신고를 올해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와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우승으로 이끈 주역이다. 투수를 최종 낙점하면서 이후 지명권 행사에 영향을 끼쳤다. 삼성이 박시원을 패스하면서 뒷순위 지명권을 갖고 있던 KIA의 선택에 관심이 쏠렸다. ...
  • 배명고, 회장기전국고교야구대회 우승…MVP 강태경

    배명고, 회장기전국고교야구대회 우승…MVP 강태경

    배명고가 2019 대한 야구 소프트볼 협회장기 전국 고교 야구대회에서 정상에 올랐습니다. 5일 포항야구장에서 열린 전주고와의 결승전에서 6대 3으로 승리해 2017년 청룡기 우승 이후 2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3회초 1사 후에 등판한 투수 강태경은 5이닝 4피안타 5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되며 대회 최우수선수에 선정됐습니다. (화면출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