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리브해

뉴스 검색 결과

11-286 / 2,854건

  • [종합]아이티서 5.9 지진으로 적어도 11명 숨져...100여명 부상

    [종합]아이티서 5.9 지진으로 적어도 11명 숨져...100여명 부상

    【포르토프랭스=AP/뉴시스】이재준 기자 =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에서 6일 밤(현지시간) 규모 5.9 지진이 일어나 최소한 11명이 목숨을 잃고 100명 이상이 다쳤다. 아이티 일간 르 누벨리스트는 7일 에디 잭슨 알렉시스 정보 담당 국무장관을 인용해 지진으로 노르외스트 주에서 7명, 아르트보니트 주 그로몬에서 4명이 각각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지질관측소(USGS)에 ...
  • 아이티서 5.9 지진으로 최소 10명 사망

    아이티서 5.9 지진으로 최소 10명 사망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에서 6일(현지시간)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10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가디언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아이티 북서쪽 포르드페 항구로부터 약 20km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일어나 공연장 등 건물들이 붕괴했다. 현지의 병원 건물도 일부가 무너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포르드페에서만 ...
  • 멕시코 관광지 칸쿤에서 피살된 해병대원 2명 발견

    멕시코 관광지 칸쿤에서 피살된 해병대원 2명 발견

    【 멕시코시티 = AP/뉴시스】차미례 기자 = 멕시코의 카리브해 연안 관광지인 칸쿤에서 26일(현지시간) 멕시코 해병대원 2명의 시신이 피묻은 시트에 싸인 채 길거리에 버려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이들은 리조트 호텔이 즐비한 지역에서 비교적 먼 거리의 시내 도심부에서 발견되었고 흉기에 찔려 살해된 것처럼 보였다. 멕시코 해군은 이 살인사건에 대한 비난 ...
  • 트럼프, 노스캐롤라이나 허리케인 피해 지역 방문…'마리아' 구설 후

    트럼프, 노스캐롤라이나 허리케인 피해 지역 방문…'마리아' 구설 후

    ... 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 10시30분 이 주 해브록 해병대 기지에 도착해 이재민들을 찾아본 뒤 오후 6시15분 귀경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8월 카리브해와 플로리다주 서해안을 강타했던 허리케인 마리아와 관련해 최근 구설에 올랐다. 수많은 허리케인이 통과했던 미 카리브해 역외 영토 푸에리토 리코는 지난해 마리아가 불어닥치면서 전 섬의 전력망이 ...
  • 서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폭우로 100명 사망

    서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폭우로 100명 사망

    ... 급격히 올라갈 것으로 나이지리아는 우려하고 있다. 한편 대서양을 사이에 두고 라틴아메리카 대륙과 마주하고 있는 이 서아프리카의 근해에서 허리케인이 발생해 북서진의 대장정에 나선다. 허리케인은 카리브해를 거쳐 멕시코만으로 구부러지거나 북미 대륙 근해로 올라간다. 최근의 허리케인 플로렌스는 6000㎞가 넘는 대서양 길을 달려 지난주 14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상륙했었다. 열대 저기압으로 약화됐으나 ...
  • '플로렌스' 악몽 그대로인데…"최악의 홍수 아직 안 왔다"

    '플로렌스' 악몽 그대로인데…"최악의 홍수 아직 안 왔다"

    ... 초속으론 89미터 이상인 초강력 허리케인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미 2015년 동태평양에서 최대 풍속이 시속 346km인 '패트리샤'가 발생했었고, 1780년 카리브해에서도 비슷한 허리케인이 발생했다고 기상학자들은 주장했습니다. 매사추세츠공대 케리 이매뉴얼 교수는 6등급 허리케인은 나무껍질까지 벗겨낼 수 있는 강력한 바람을 동반한다고 분석했습니다. 지나가는 ...
  • 2등급된 허리케인 플로렌스…등급별 피해정도는?

    2등급된 허리케인 플로렌스…등급별 피해정도는?

    ... 자치령 푸에르토리코를 덮친 '마리아'가 5등급 허리케인이었다. BBC에 따르면 당시 사망자는 3000여명에 이르며, 재산피해는 900억달러(약 101조원)에 달한다. 마리아보다 약 보름 먼저 카리브해를 강타한 허리케인 '어마' 역시 5등급 허리케인으로 분류됐다. 어마는 650억달러(약 72조 8000억원)의 피해를 낳았다. 138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했다. 2005년 뉴올리언스 등을 강타했던 ...
  • 댈러스 경찰의 흑인청년 오인사살에 "인종차별"항의시위

    댈러스 경찰의 흑인청년 오인사살에 "인종차별"항의시위

    ... 사건을 처리하는 댈러스 경찰의 방식에 대한 주민들의 항의 시위가 다시 이어졌고, 경찰은 이 사건의 조사를 주 정부의 독립기관에 위임하겠다며 진의 유족들에게도 손을 내밀었다. 피살된 진은 카리브해의 섬나라 세인트 루치아에서 태어나 아칸소주에서 대학을 다녔고 2016년 하딩 대학을 졸업한 뒤 회계회사 PwC에서 일해 온 직장인이었다. 그의 유족들은 총격 경찰관의 해명이 이웃들의 증언과 ...
  • 플로렌스 이어 아이작·헬렌 카리브해 접근…줄잇는 허리케인

    플로렌스 이어 아이작·헬렌 카리브해 접근…줄잇는 허리케인

    ... 기자 = 미국 남동부 지역으로 접근하고 있는 4등급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해 100만 여명의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령이 내려진 가운데, 대서양에서는 아이작과 헬렌 등 두 개의 새로운 허리케인이 카리브해를 향해 북상 중이다. 태평양에서는 열대폭풍 올리비아가 하와이를 향해 접근 중인 것으로 관측됐다. CNN방송의 보도에 따르면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10일(현지시간)열대성 폭풍이 가장 ...
  • 자기 집인 줄 알고 잘못 들어가 이웃 사살...미 경찰관 중형 받을 듯

    자기 집인 줄 알고 잘못 들어가 이웃 사살...미 경찰관 중형 받을 듯

    ... 진술했다. 발포 당시 가이저가 음주 및 약물 복용 상태였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사망자 진의 가족들이 9일 댈러스에서 열린 추모예배에서 오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사망한 남성은 카리브해 섬나라 세인트루시아 출신의 흑인으로 미국 아칸소주에서 대학을 나온 뒤 컨설팅회사 PWC의 손해보험 파트에서 근무해왔다. 흑인이 백인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하면서 인종차별 논란도 일고 있다. ... #경찰관 #이웃 #경찰관 중형 #여성 경찰관 #이웃 사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