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백경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56 / 559건

  • 전범기업제품 구매 제한 조례 줄줄이 스톱 까닭은

    전범기업제품 구매 제한 조례 줄줄이 스톱 까닭은 유료

    ... “조례를 의결하기 전 규제 대상과 제재 내용을 의회와 집행부가 사전에 구체적으로 논의 했어야 한다”며 “당장 일본 제품을 수입해 국내에 유통하는 중소 무역상이 피해를 볼 수도 있다. 실익을 따져 조례를 다듬든지 결의안 수준으로 변경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청주·광주·춘천·대구=최종권·최경호·박진호·백경서 기자 choigo@joongang.co.kr
  • [취재일기] 21개월째 '지진 난민' 208명…손놓은 정치

    [취재일기] 21개월째 '지진 난민' 208명…손놓은 정치 유료

    백경서 내셔널팀 기자 경북 포항 흥해읍에 사는 이모(43)씨는 1년 9개월째 '세 집 살림'을 하고 있다. 첫 번째 집은 이씨가 오랫동안 살던 흥해읍의 '한미장관맨션'이다. 이 집은 지진으로 일부 파손된 데다 물이 새 곰팡이가 많이 피어 사실상 옷가지 등을 보관하는 창고가 됐다. 두 번째 집은 이씨 아파트 바로 옆 동의 부모님 집. 역시 곰팡이가 폈지만 그나마 ...
  • 빗줄기 뚫고 광화문광장 10만 명 “NO 아베”

    빗줄기 뚫고 광화문광장 10만 명 “NO 아베” 유료

    ... “궂은 날씨에도 광복절을 맞아 일본에 맞서 독도를 지키겠다는 결의를 보여주고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세계 곳곳에 알리기 위해 행사를 했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와 전남도도 광주시청과 전남도청 김대중 강당에서 경축식을 연 뒤 민주의 종 타종 행사와 무궁화 묘목 나눠주기 행사 등을 열었다. 권유진·백경서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 100만 도시 특례시 추진에 지역구 끼워넣는 50만 도시 의원들

    100만 도시 특례시 추진에 지역구 끼워넣는 50만 도시 의원들 유료

    ... 있다며 정부가 '특례군'으로 지정, 행정·재정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인구 100만 대도시에다 50만 도시까지 줄줄이 특례 시로 지정되면 재정 불균형으로 '빈익빈 부익부'가 심화할 것이라는 게 이들의 판단입니다. 결국 돈을 더 달라는 얘기입니다. 특별취재팀=신진호·최모란·백경서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 인구 105만 창원, 3만 군과 권한 비슷…특례시 되면 정부 예산 더 받아 유료

    ... 개정으로 인구 100만 대도시에다 50만 도시까지 줄줄이 특례시로 지정되면 재정 불균형으로 '빈익빈 부익부'가 심화할 것이라는 게 이들의 판단이다. 강원연구원 권오영 부연구위원은 “저출산·고령화와 인구 유출로 경쟁력이 약화한 지역에 대한 특례제도가 필요하다”며 “특례군 기준에 속한 자치단체가 공동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 신진호·최모란·백경서 기자
  • 경북 상주 규모 3.9 지진…경기서도 “흔들림 느꼈다”

    경북 상주 규모 3.9 지진…경기서도 “흔들림 느꼈다” 유료

    ... 없다”고 밝혔다. 우남철 기상청 지진전문분석관은“이번 지진이 발생한 곳은 지진이 비교적 자주 발생하던 곳으로 학계에서 정식으로 이름을 붙이지는 않았지만, 단층대가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며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는 만큼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상주=백경서 기자, 강찬수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 "왜 일 안주나""강제 PT대회로 망신"···봇물터진 직장내 괴롭힘

    "왜 일 안주나""강제 PT대회로 망신"···봇물터진 직장내 괴롭힘 유료

    ... 인정되고 가해자에 대한 조치가 취해졌다 해도 끝나는 게 아니라 직장 내 괴롭힘 재발 여부나 보복이 있는지 등을 점검해야 한다. 물론 근로자 입장에서 사측의 결정이 불합리하다고 판단하면 고용노동부에 직접 진정을 넣거나 가해자를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할 수도 있다. 이후연 기자, 포항·울산=백경서·이은지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 "전쟁 안 터지는 한 한국 간다" 45년째 수학여행 온 日학교

    "전쟁 안 터지는 한 한국 간다" 45년째 수학여행 온 日학교 유료

    ... 후지타 기요시 이사장은 “아버지께서 유언으로 '한국 수학여행을 계속 진행해야 한다'고 말씀하셨을 정도로 이를 중요하게 생각하셨기에 지벤학원 수학여행단은 내년에도 변함없이 한국을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1964년에 설립된 지벤학원은 총 8개 초·중·고등학교로 구성돼 있다. 경주·서울=백경서·김태호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 “보 개방 찬성 오해받기 싫다” 달성군 교부세 15억 거부

    “보 개방 찬성 오해받기 싫다” 달성군 교부세 15억 거부 유료

    ... 난감하다”고 했다. 이대성 경북대 환경공학과 교수는 “환경부에서는 보 개방을 해야 하고, 농민들은 반대하니 중간에 끼인 지자체만 난감할 수밖에 없다”며 “환경부와 지자체·농민·환경단체·전문가 모두가 모여 의견수렴을 하는 과정을 거친 뒤 관련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나주=백경서·김준희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 직장맘, 옆집에 “애 도시락 좀 부탁” 유료

    ... 앞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문재인 대통령은 노동 존중과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파업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하지만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파업으로 인한 피해를 학생·학부모·학교에 전가하는 상황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전민희 기자, 청주·대구=최종권·백경서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