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법관 인사권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9 / 189건

  • [시론] 문재인·김명수 관계, 박근혜·양승태 시절 닮아 가나

    [시론] 문재인·김명수 관계, 박근혜·양승태 시절 닮아 가나 유료

    ... 담당하는 대등한 관계가 아니라 상하 관계로 보인다는 지적도, 임기가 대부분 겹치기 때문에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영향력이 더욱 커진다는 우려도 있었지만, 반론도 많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임명했던 ... 대법원장처럼 임기 대부분이 겹칠 경우 사법부의 독립은 위태로워진다. 대통령이 대법원장 및 대법관에 대한 임명권을 가진 한, 인사권을 통한 개입과 통제 위험은 언제나 있다. 코드인사를 통한 ...
  • [시론] 사법부의 좌편향 쏠림을 경계한다

    [시론] 사법부의 좌편향 쏠림을 경계한다 유료

    ... 직후 김명수 당시 춘천지방법원장을 대법원장 후보로 전격 지명했다. 70년 대법원 역사에서 대법관보다 기수와 경륜이 낮은 지방법원장을 대법원장으로 임명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었다. 충격을 받은 ... 헌법 질서에서 불가능한데도 예상대로 전개됐다. 한국에서 대법원장은 실로 제왕적이다. 전국 법관 3200여 명의 인사권, 대법관 13명의 임명제청권을 쥐고 있다. 헌법재판관 3명과 중앙선거관리위원 ...
  • [조강수의 직격인터뷰] “재판부·전관 변호사에 따라 죽살이 치는 판결 누가 믿겠나”

    [조강수의 직격인터뷰] “재판부·전관 변호사에 따라 죽살이 치는 판결 누가 믿겠나” 유료

    ... 거셌던 검찰의 사법부 수사로 '사법 권력'의 지도가 확 바뀌었다. 양승태 대법원장 재임 시절 법관들은 무더기로 재판을 받고 있다. 현 정부 출범 초기 개혁 대상 0순위로 지목된 검찰이 '적폐 ...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검증 부실 책임론은. “인사는 만사다. 국정 운영의 큰 틀에서 인사권자인 대통령이나 여당이 상대편 사람까지 아우르는 관용과 포용이 필요하다. 인사에 문제가 생긴다는 ...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절차보다 결론? 변호사로 법정 서자 생각이 바뀌었다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절차보다 결론? 변호사로 법정 서자 생각이 바뀌었다 유료

    ... 영장이 기각되고 발부될 때마다 판사들 경력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춘다. 그뿐인가. 전직 대법원장·대법관·법원행정처 차장이 재판받고 있고, 전·현직 판사들이 피고인석과 증인석에 줄줄이 선다. 열광과 ... 어떻게 재판해야 하고, 무슨 일은 해선 안 되는지 고민하지 않은 데도 있는 게 아닐까. “인사권자가 말하면 재판 결과에 영향 준다고 본다. 절차가 공정해야 한다는 제1원칙을 어겨놓고 '결과엔 ...
  • [노트북을 열며] 5년 내내 적폐 수사, 가능한 얘긴가

    [노트북을 열며] 5년 내내 적폐 수사, 가능한 얘긴가 유료

    ... 문 대통령이 공소시효 만료 등을 몰라서 한 얘기는 아닐 거다. 동기 중 수석이 김용덕 전 대법관, 3등이 박병대 전 대법관(전 법원행정처장)인 것을 보면 문 대통령이 얼마나 법리에 밝은지 ... 지칭하는 전 정권 관련 세력을 겨냥하고 있다는 인식이 지배적이기에 더욱 그렇다. 아직은 검찰이 인사권자의 눈치를 볼 듯 하지만 유한한 정권을 오랜 기간 경험한 검찰은 다음 정권까지 염두에 두고 ...
  • “문유석 개인적 각광 선호, 마은혁은 노동 편향” 인사 불이익 유료

    ... 대법원은 문 부장을 근무태도 관찰 대상으로 분류했다. 문 부장은 2016년 1월 '물의야기 법관'으로 분류됐고 2월 정기인사에서 1지망인 서울행정법원이 아닌 서울동부지법에 발령났다. 임종헌 ... 문책성 인사를 당했다며 양 전 대법원장에게 직권남용혐의를 적용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대법원장의 인사권을 지나치게 좁게 해석한 것이란 반박도 나온다. 검찰 간부 출신 변호사는 “검찰이 제시한 이유만으로 ...
  • 의원들의 은밀한 '재판청탁'…창구는 국회 파견 판사 2인

    의원들의 은밀한 '재판청탁'…창구는 국회 파견 판사 2인 유료

    ... 관여할) 틈을 줬다”는 글을 올렸다. 차 판사는 “저에게 지금까지 지인 사건과 관련해 전화한 동료 법관이 5명 있었다”며 전수 조사를 제안하기도 했다. 서기호 변호사는 “대부분의 판사들은 재판 청탁을 거부해 온 게 사실”이라며 “하지만 법원행정처와 같이 인사권을 지닌 윗선에서 압력을 가하거나 자신이 큰 신세를 졌던 사람이 부탁을 하면 부담을 느낀다”고 지적했다. ...
  • [노트북을 열며] '부메랑' 우려 남긴 전 대법원장과 현 대통령

    [노트북을 열며] '부메랑' 우려 남긴 전 대법원장과 현 대통령 유료

    ... 11일 아침 대법원 청사를 등지고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준비한 발언을 했다. “절대다수의 법관들은 국민 여러분께 헌신하는 마음으로 사명감을 갖고… 그 사람들에게 과오가 있다고 밝혀진다면 ... 곧 자신의 각종 비위행위에 대한 수사를 수원지검에서 본격적으로 받게 된다. 예단일지 몰라도 인사권을 가진 대통령의 말과 상반된 수사 결과를 검사들이 내놓을 수 있을지 궁금하다. 김 수사관이 ...
  • 재판거래 의혹 수사, 직권남용 3대 쟁점이 유·무죄 가른다

    재판거래 의혹 수사, 직권남용 3대 쟁점이 유·무죄 가른다 유료

    ... 한 로스쿨 교수는 “관료적 사법구조에서 행정사무와 재판사무의 경계가 뚜렷한 것은 아니다. 인사권을 쥐고 있는 대법원장과 법원행정처에 재판에 개입할 수 있는 광범위한 권한이 있다고 봐야 한다”고 ... 파악의 대상이 됐다는 것이다. 송 부장판사는 2016년 2월 법원 내부 게시판 코트넷에 '법관의 사법행정 참여 제도화에 관한 건의문'을 올린 뒤 법원행정처의 주목을 받았다고 한다. '블랙리스트'를 ...
  • 재판거래 의혹 수사, 직권남용 3대 쟁점이 유·무죄 가른다

    재판거래 의혹 수사, 직권남용 3대 쟁점이 유·무죄 가른다 유료

    ... 한 로스쿨 교수는 “관료적 사법구조에서 행정사무와 재판사무의 경계가 뚜렷한 것은 아니다. 인사권을 쥐고 있는 대법원장과 법원행정처에 재판에 개입할 수 있는 광범위한 권한이 있다고 봐야 한다”고 ... 파악의 대상이 됐다는 것이다. 송 부장판사는 2016년 2월 법원 내부 게시판 코트넷에 '법관의 사법행정 참여 제도화에 관한 건의문'을 올린 뒤 법원행정처의 주목을 받았다고 한다. '블랙리스트'를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