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생모 고용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8건

  •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흉물 방치뒤 24년 걸려···北 105층 유경호텔 트라우마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흉물 방치뒤 24년 걸려···北 105층 유경호텔 트라우마 유료

    ... 있다고 한다. 이런 분위기는 원산과 김 위원장의 인연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대북정보 관계자 "김정은의 생모 고용희가 재일교포 북송선을 타고 처음 도착한 곳이 원산이기 때문에 특별한 감정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용희가 한때 북한 권력 내부에서 '원산댁'으로 불렸다는 첩보도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달 말 원산 갈마해안관광지구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무상이라면서 의약품은 장마당서 구해오라는 북 병원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무상이라면서 의약품은 장마당서 구해오라는 북 병원 유료

    ... 의료시설을 제외하면 실정이 열악하기는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오진우 전 인민무력부장이나 북송 미전향장기수 이인모 등이 해외 치료를 받은 것도 이 때문이란 것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생모 고용희도 유선암으로 프랑스 파리에서 치료를 받다 현지에서 숨졌다. 김정은 집권 직후 평양에 최신 시설을 갖춘 유선암연구센터가 세워진 것도 이런 배경에서다. 북한의 전문의 숫자는 '동의사(한의사)' ...
  • [단독] '원산댁' 아들 정은, 형들 제친 건 남다른 승부욕

    [단독] '원산댁' 아들 정은, 형들 제친 건 남다른 승부욕 유료

    ... 권력 장악한 로열패밀리 막내 김정은의 출생 스토리는 비밀에 싸여 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생모 고용희 사이에서 1984년 태어났다는 정도만 확인됐다. 고용희는 북송 재일교포 출신 무용수다. ... 건너갔고, 1960년대 북송선을 탔다. 영화배우 출신 성혜림과 동거하던 김정일이 어떻게 고용희와 인연을 맺었는지도 베일 속에 있다. 북송선이 도착한 곳이 강원도 원산이라 고용희가 평양 권력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은둔 스타일서 '존경하는 여사'까지 … 평양의 퍼스트레이디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은둔 스타일서 '존경하는 여사'까지 … 평양의 퍼스트레이디 유료

    ... 불린 경우는 없다. 탈북인 출신 박사인 현인애 이화여대 통일학연구원 객원 연구위원은 “김일성 생모인 강반석과 어머니 이보익 등에게 가계 우상화 차원에서 여사란 호칭을 쓰지만, 그 외에는 거의 ... 공식화하며 얼굴을 공개하고, 활발한 공개 활동을 펼치는 건 이전과 확 달라진 모습이다. 김정은의 생모 고용희는 28년 간 김정일 위원장과 함께하며 2남 1녀를 뒀다. 하지만 철저하게 은둔을 강요받았고 ...
  • '평양의 봄' … 김정은, 조용필·레드벨벳 등 출연진과 일일이 악수

    '평양의 봄' … 김정은, 조용필·레드벨벳 등 출연진과 일일이 악수 유료

    ... 생전 즐겨 불렀던 것으로 알려진 최진희의 '사랑의 미로' 등도 선보였다. 사회를 맡은 가수 서현은 북한 가수 김광숙의 대표곡인 '푸른 버드나무'를 노래했고, 윤도현은 김정은 위원장의 생모 고용희(2004년 사망)의 애창곡으로 알려진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불렀다. 마지막 무대는 조용필의 '친구여'와 윤상 음악감독이 발라드 식으로 편곡한 북한 노래 '다시 만납시다' '우리의 ...
  • '평양의 봄' … 김정은, 조용필·레드벨벳 등 출연진과 일일이 악수

    '평양의 봄' … 김정은, 조용필·레드벨벳 등 출연진과 일일이 악수 유료

    ... 생전 즐겨 불렀던 것으로 알려진 최진희의 '사랑의 미로' 등도 선보였다. 사회를 맡은 가수 서현은 북한 가수 김광숙의 대표곡인 '푸른 버드나무'를 노래했고, 윤도현은 김정은 위원장의 생모 고용희(2004년 사망)의 애창곡으로 알려진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불렀다. 마지막 무대는 조용필의 '친구여'와 윤상 음악감독이 발라드 식으로 편곡한 북한 노래 '다시 만납시다' '우리의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반미 코드' 속에 숨겨진 북한의 워싱턴 짝사랑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반미 코드' 속에 숨겨진 북한의 워싱턴 짝사랑 유료

    ... 운구차로 왜 미국 포드사의 링컨 콘티넨털 리무진을 사용했는지는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다. 집권 후 탈북자 단속에 심혈을 기울여온 김정은에게 있어 아킬레스건은 이모 고용숙(2004년 사망한 생모 고용희의 동생)이다. 어린 시절 김정은을 직접 챙겨주기도 했던 고용숙이 남편과 함께 망명한 안식처는 다름 아닌 미국이다. 북한 제2자연과학원 소속 기자로 활동하다 탈북한 김길선 씨는 “북한 ...
  • [이슈 속으로] '여정' 'J에게' '남자는 배…' 불렀지만, 북 “예술은 혁명 무기”

    [이슈 속으로] '여정' 'J에게' '남자는 배…' 불렀지만, 북 “예술은 혁명 무기” 유료

    ... 펼쳤다. 한국가요로 심수봉의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왁스의 '여정' 이선희의 'J에게' 혜은이의 '당신은 모르실거야' 등을 불렀다.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생모 고용희(2004년 사망)의 애창곡이다. 김정은에겐 일종의 사모곡인 셈이다. 예술단 공연 여부와 그 내용은 노동당 선전선동부의 승인이 있어야 가능하다. 체제 선전을 기획·실행하는 선전선동부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김정은의 '노래폭탄' … 올림픽 잔칫상 뒤흔든다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김정은의 '노래폭탄' … 올림픽 잔칫상 뒤흔든다 유료

    ... 전자음악단에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 1985년 보천보전자악단을 만들었고, 당시 금기시되던 일본과 서방 악기까지 듬뿍 선물했다. 6년 뒤에는 아예 일본 순회공연까지 보냈다. 사실상의 부인인 고용희(김정은의 생모)가 배우로 있던 만수대예술단 악단을 탈바꿈시킨 것이다. 이 악단의 가수 전혜영은 남한에서도 한때 유행한 가요 '휘파람' 을 히트치며 폭발적 인기를 끌었다. 우상화와 체제 찬양,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믿을 건 핏줄뿐” … 숙청 얼룩진 김정은 패밀리 잔혹사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믿을 건 핏줄뿐” … 숙청 얼룩진 김정은 패밀리 잔혹사 유료

    ... 훈훈한 스토리다. 하지만 평양 왕세자의 사랑은 곧 식어버렸다. 대신 재일동포 출신 무용수 고용희가 자리를 차지했다. 단박에 김정일의 마음을 사로잡은 열 살 연하의 새 여인은 28년간 안방을 ... 차단됐다. 이런 형국은 김정일이 이복동생 김평일에게 가했던 차별과 응징보다 지독하다. 어릴 적 생모를 잃은 김정일은 후계자 시절부터 계모 김성애와 그 소생들을 박대했다. 하지만 생명에 위해를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