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이지영 기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80 / 2,793건

  • [IS 패장] 장정석 감독, "홈런 두 방으로 분위기 내줘 아쉽다"

    [IS 패장] 장정석 감독, "홈런 두 방으로 분위기 내줘 아쉽다" 유료

    ... 선수가 큰 부담 없이 과감하게 피칭해줬다고 생각한다." -9회 마지막 공격 무사 1·2루 이지영 타석 때 번트를 댔는데. "좀 더 공격적이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은 분명히 든다. 아무래도 ... 올렸다." -4차전 선발은? 브리검도 대기하나. "4차전 선발투수는 최원태다. 브리검 등판 여부는 컨디션을 체크해보고 결정해야 할 것 같다." 잠실=배영은 기자 사진=김민규 기자
  • 역전승 앙갚음…LG 반격하다

    역전승 앙갚음…LG 반격하다 유료

    ... 올라가 고우석을 진정시켰지만, 쉽게 안정을 찾지 못했다. 희생번트를 시도하려는 다음 타자 이지영의 머리 쪽으로 공이 날아가기도 했다. 결국 희생번트를 내줬고, 1사 2, 3루가 됐다. 키움은 ... 마무리 고우석의 제구가 많이 흔들렸다. 그래서 번트 지시를 내렸다. 7회에 승부처라고 생각하고 오주원을 투입했다. 」 김효경·박소영 기자 kaypubb@joongang.co.kr
  • 역전승 앙갚음…LG 반격하다

    역전승 앙갚음…LG 반격하다 유료

    ... 올라가 고우석을 진정시켰지만, 쉽게 안정을 찾지 못했다. 희생번트를 시도하려는 다음 타자 이지영의 머리 쪽으로 공이 날아가기도 했다. 결국 희생번트를 내줬고, 1사 2, 3루가 됐다. 키움은 ... 마무리 고우석의 제구가 많이 흔들렸다. 그래서 번트 지시를 내렸다. 7회에 승부처라고 생각하고 오주원을 투입했다. 」 김효경·박소영 기자 kaypubb@joongang.co.kr
  • [IS 포커스]안방 대결…세 경기 중간 평가는 키움 '우세'

    [IS 포커스]안방 대결…세 경기 중간 평가는 키움 '우세' 유료

    ... 그러나 미묘하게 차이를 보이는 지점이 있다. 안방이다. 키움에는 한국시리즈만 19경기에 출전한 이지영(33)이 있다. 삼성 왕조 시절에 백업과 주전으로 안방을 지킨 선수다. 2018시즌을 앞두고 ... 유강남이다. 투수의 피홈런, 피안타에 포수의 지분이 있다. 준PO 세 경기는 상대 포수의 안정감에 미치지 못했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 '진땀 세이브' 고우석 조금 회복한 자신감, 그리고 팬들의 환호

    '진땀 세이브' 고우석 조금 회복한 자신감, 그리고 팬들의 환호 유료

    ... 승부에서 볼넷을 내줬다. 후속 대타 송성문은 초구에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켰다. 키움은 이지영의 희생번트 성공으로 1사 2 ·3루를 만들었다. LG에는 동점 내지 역전까지 내줄 수 있는 ... 팬들이 자신의 이름을 크게 연호하자, 가까이 다가가 손을 흔들며 팬들에게 화답했다. 가을 야구를 통해 소중한 경험을 쌓고 있는 고우석은 모처럼 미소를 지었다. 잠실=이형석 기자
  • [IS 현장] '켈리 115구 LG, 키움 꺾고 2연패 뒤 반격

    [IS 현장] '켈리 115구 LG, 키움 꺾고 2연패 뒤 반격 유료

    ... 진루했다. 이어 박병호의 좌전 적시타로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2회초에는 1사 후 김규민과 이지영이 연속 안타를 때려냈다. 김혜성이 3루수 파울플라이로 아웃됐지만 2사 1,2루에서 나온 서건창의 ... 1타점)의 활약이 돋보였다. 키움은 LG와 같은 안타 6개를 기록했지만 장타와 집중력 부족으로 무릎을 꿇었다. 잠실=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 중2때부터 한발 한발…적재의 길에 '점프'는 없었다

    중2때부터 한발 한발…적재의 길에 '점프'는 없었다 유료

    ... 해왔던 활동들이 수면 위로 올라온 것 같고, 내 노래를 들어주는 팬들도 많아진 것 같다. 그런 변화와 성장하는 모습을 음악으로 보여주고 싶다. 콘서트 전에 새 앨범도 발표해 콘서트에서 새 노래를 선보일 계획이다. 콘서트 제목 '어떤 하루'에 걸맞도록 관객들에게 특별한 하루는 보내는 것 같은 느낌을 주고 싶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 키움-LG, 주목 받는 내야진 영향력

    키움-LG, 주목 받는 내야진 영향력 유료

    ... 준PO 1차전에서는 좋은 수비로 박수를 받았다. 4회말 1사 2 ·3루 위기에서 키움 타자 이지영이 까다로운 타구를 좌측으로지 보냈지만 숏바운드로 잡아서 주자를 묶은 뒤 정확한 1루 송구를 ... 마련했다. 아직까지는 김현수의 분전이 요구되는 상황. LG가 벼랑 끝에 몰린 3차전도 두 타자의 경쟁에 기대가 모인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 [IS 포커스]브리검-윌슨, 준PO 품격 높인 명품 투수전

    [IS 포커스]브리검-윌슨, 준PO 품격 높인 명품 투수전 유료

    ... 마찬가지다. 4회말, 1사 뒤 샌즈와 김웅빈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2 ·3루에 놓였을 때도 이지영과 김규민을 각각 땅볼과 삼진으로 잡아냈다. 출루 허용은 많았다. 그러나 브리검보다 더 많은 ... 중요한 경기에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브리검은 정규시즌에 나선 LG전 다섯 번 등판에서 평균자책점은 1.61을 기록했다. 강한 면모를 포스트시즌에서도 증명했다. 고척=안희수 기자
  • '2안타·4사구 4개' LG, 7회 견제사·8회 번트 실패에 고개 떨구다

    '2안타·4사구 4개' LG, 7회 견제사·8회 번트 실패에 고개 떨구다 유료

    ... 유강남은 2구째에 방망이를 갖다 댔다. 하지만 공이 높게 떴다. 1루 주자 김민성은 포수 이지영이 뜬공을 바로 잡는 것을 고려한 탓인지 스타트를 끊지 못했다. 키움 이지영은 그라운드에 한 ... 이날 9회까지 2안타 4사구 4개에 그치는 빈약한 타선도 아쉬움으로 남았지만, 7회와 8회 선두타자 출루에도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한 점이 가장 큰 아쉬움이었다. 고척=이형석 기자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