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개막전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전체

  • [V-리그]외인 기량+연착륙에 달린 시즌 초반 판도

    [V-리그]외인 기량+연착륙에 달린 시즌 초반 판도

    ... 경기에서 122득점을 기록했다. 탄력과 민첩성 그리고 공격 기술 모두 빼어났다. 무엇보다 수비력과 허슬 플레이가 돋보였다. 대회 최우수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12일 열린 현대캐피탈과의 시즌 개막전에서도 빛났다. 두 팀 합계 최다인 30득점(공격성공률 56.86%)을 하며 대한한공의 첫 승을 견인했다. 이 경기에서 서브와 리시브 능력은 제대로 발휘가 되지 않았다는 평가. 더 좋은 경기력이 ...
  • 개막 연승…DB·전자랜드, 펄펄 나네

    개막 연승…DB·전자랜드, 펄펄 나네

    원주 DB와 함께 개막 4연승을 질주하고 있는 인천 전자랜드. 사진=KBL 제공 프로농구 개막 후 열흘이 지났다. 5일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 인천 전자랜드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 간의 대장정에 돌입한 2019~2020시즌 현대모비스 프로농구가 초반부터 흥미진진한 순위 싸움을 예고하고 있다. 아직 1라운드 일정을 절반 가량 소화했을 뿐이지만 개막 초부터 ...
  •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헨드릭스·소프 불참' 프리미어12 호주 전력은 '불완전'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헨드릭스·소프 불참' 프리미어12 호주 전력은 '불완전'

    호주 야구대표팀의 전력은 어느 정도일까. 호주는 다음 달 2일 개막하는 프리미어12에서 한국 대표팀의 조별리그 첫 상대다. 한국은 6일 호주와의 개막전을 소화한 뒤 캐나다, 쿠바와 연이어 만난다. 첫 단추를 잘 꿰는 게 중요하다. '아마 최강' 쿠바 전력을 고려했을 때 호주전을 패하면 스텝이 꼬일 수밖에 없다. 각 조 상위 1,2위에게 주어지는 ...
  • 몰락 위기의 명가 삼성화재, 개막전부터 흔들

    몰락 위기의 명가 삼성화재, 개막전부터 흔들

    13일 우리카드와 개막전을 치른 삼성화재. [연합뉴스] V리그 최다인 8회 우승을 차지한 배구 명가(名家) 삼성화재가 위기에 몰렸다. 2019-20 시즌 개막전에서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삼성화재는 1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우리카드와 시즌 첫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3으로 졌다. 우리카드는 세터 노재욱과 외국인 선수 펠리페(23점)가 ... #프로배구 #삼성화재 #V리그 #우리카드 #박철우 #산탄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