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어니 엘스

뉴스 검색 결과

중앙일보

전체

  • 45세 황인춘 “내 골프 인생에 봄이 왔다”

    45세 황인춘 “내 골프 인생에 봄이 왔다”

    ... 골프 대회인 디 오픈은 노장에게도 열려 있는 대회다. 딱 10년 전인 2009년 대회에서 당시 59세의 톰 왓슨이 4라운드 막판까지 우승 경쟁을 펼쳤다. 2011년엔 대런 클락, 2012년 어니 엘스, 2013년 필 미켈슨, 2016년 헨릭 스텐손이 우승했다. 모두 40대에 메이저 챔피언이 됐다. 황인춘은 “처음엔 컷 탈락할 것으로 여기고 이틀간 여행 왔다고 생각하고 경기할까 했는데, ... #황인춘 #늦깎이 골퍼 #디 오픈 #로열 포트러시
  • 제2의 어니 엘스 꿈꾸는 임성재

    제2의 어니 엘스 꿈꾸는 임성재

    올 시즌 PGA 투어에서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히는 임성재. 키 1m81㎝인 그는 어니 엘스를 연상시키는 부드러운 스윙을 바탕으로 꾸준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연합뉴스] 어니...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데뷔한 새내기 임성재(21)도 부드러운 스윙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키는 엘스보다 10㎝ 작은 1m81㎝이지만 부드러운 스윙 자세는 엘스를 연상시킨다. 지난해 PGA 웹닷컴 ... #임성재 #남자 골프 #엘스 #새내기 임성재 #다운스윙 동작 #어니 엘스 #PGA투어 #신인왕 #PGA #한국 남자 골프
  • 'PGA 루키' 임성재, 연말 프레지던츠컵 출전하나.

    'PGA 루키' 임성재, 연말 프레지던츠컵 출전하나.

    ... 부드러운 테이크어웨이와 스윙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나도 그 이상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또 어니 엘스(남아프리카공화국)는 "임성재는 모든 걸 갖고 있다"면서 "드라이브를 멀리 치고, 칩샷도 ... 갖췄다. 그는 진정으로 플레이할 줄 안다"고 칭찬했다. 임성재. [AP=연합뉴스] 여기서 엘스는 한걸음 더 나아가 오는 12월 열릴 프레지던츠컵에서 임성재에 대한 기대감을 함께 드러냈다. ... #임성재 #PGA 투어 #남자 골프 #한국 남자 골프
  • US오픈 114년 만의 신화 재현될까

    US오픈 114년 만의 신화 재현될까

    ... 떨어진 적이 없다. 강력한 경쟁자는 역시 우즈다. 메이저 15승(US오픈 5승)을 기록 중인 우즈는 2000년 이곳에서 열린 US오픈에서 최종 합계 12언더파로 우승한 적이 있다. 당시 어니 엘스(남아공)와 미겔 앙헬 히메네스(스페인)를 무려 15타 차로 따돌린 완벽한 우승이었다. 우즈는 2010년에 페블비치에서 다시 열린 US오픈에서도 우승자 그레임 맥다월(북아일랜드)에 ...